‘K-직장 출신’ 알베르토 “업무 끝나도 눈치 보느라 퇴근 못해”|동아일보

bet38 아바타

[ad_1]

이탈리아 출신 방송인 알베르토가 ‘K-직장’ 경험담을 털어놨다.

지난 27일 유튜브 채널 ‘354 삼오사’에서는 ‘어서와 이런 복지는 처음이지?’ 영상이 공개됐다.

이날 알베르토와 인도 출신 방송인 겸 사업가 럭키, 독일 출신 방송인 다니엘은 각국 기업들의 복지 혜택과 관련해 대화를 나눴다.

먼저 럭키와 다니엘은 ‘사내복지는 의무냐 자율이냐’는 질문에 “무조건 의무다. 뛰어난 인재를 데려오고 싶다면 복지혜택이 있어야 더 매력적인 직장이 될 것”이라고 답했다.

알베르토는 “의무는 아니다”라면서도 “회사 자체를 위해서도 복지는 중요하다. 많은 혜택이 주어지면 좋은 인재들이 오기도 하고, 직원들이 쉽게 그만두지도 않고 더 효율적으로 일하게 된다”고 덧붙였다.

또한 세 사람은 만약 자신이 국내 기업에 입사한다면 어떤 복지를 바라는지에 대해서도 의견을 내놨다.

세 사람 중 유일하게 한국 직장 근무 경력이 있는 알베르토는 ‘츨퇴근 유연성’을 언급하며 “출근도 일찍 했고, 자신의 업무가 모두 끝났는데도 상사의 눈치를 보느라 다들 퇴근을 못했다”고 말해 공감을 자아냈다.

그런가 하면, 이들은 ‘354 삼오사’에서 받고 싶은 복지에 대해 이야기했다. 다니엘은 “가끔씩 음주방송을 했으면 좋겠다”고 솔직하게 밝혔다.

반면 알베르토는 “지금이 제일 좋다. 우리보다 제작진이 더 많은 혜택을 받길 바란다”며 연륜이 묻어나는 대답을 해 다니엘을 머쓱하게 했다.

이어 럭키는 한술 더 떠 “제가 가장 받고 싶은 복지는 여러분들의 ‘사랑’이다”라고 밝혀 웃음을 안겼다.

한편, ‘354 삼오사’는 럭키, 알베르토, 다니엘이 공통된 주제를 가지고 의견을 펼치는 콘텐츠를 비롯해 일상, 여행 등의 다양한 모습을 담은 영상을 공개하는 유튜브 채널이다.

[서울=뉴시스]

[ad_2]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