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BRE 코리아 “2023년 서울 오피스 임대료 역대 최대 상승률”|동아일보

bet38 아바타

[ad_1]

2023년 오피스 명목임대료 8.8%, 실질임대료 15% 상승

종합 부동산 서비스 기업 CBRE 코리아가 발표한 ‘2023년 4분기 국내 상업용 부동산 시장 보고서’에 따르면 2023년 서울 오피스 평균 명목임대료는 전년 대비 8.8% 상승해 역대 최대 상승률을 기록했다.

2023년 오피스 평균 실질임대료 역시 15.1%의 높은 성장률을 나타내며 서울 오피스 시장의 임대료 상승을 이어갔다. 특히 여의도권역에서 장기간 공실이 없었던 자산에서 공실이 발생하면서 임대료 상승을 견인했고, 제한적인 공급과 임대차 경쟁 심화로 임대료 상승과 함께 주요 업무권역 전체에서 무상임대기간이 축소됐다.

2023년 4분기를 살펴보면 오피스 평균 명목임대료는 제곱미터당 34,472원으로 전 분기 대비 1.6% 상승했고, 평균 실질임대료는 전 분기 대비 2.6% 상승한 제곱미터당 32,156원을 기록했다. 공실률은 1.5%로 전 분기 대비 0.2% 하락했다. 권역별로는 강남권역이 0.7%로 가장 낮았고, 도심권역 1.1%, 여의도권역 3.6%를 나타냈다.

2023년 4분기 서울 오피스 주요 거래를 권역별로 살펴보면 해당 분기 임대차 거래의 61%가 집중된 도심권역에서는 삼성물산의 통합 이전, 에스엠코어와 한국 폴리아세탈 등의 FTQ(Flight-to-quality) 이전 계약 체결이 진행되면서 전 분기 대비 공실률 하락에 기여했다. 강남권역 오피스는 GT타워 이전과 노타, 에이스에쿼티의 파르나스타워 이전 계약 체결 등이 이어지며 이 권역의 견고한 수요를 입증했다. 여의도권역에서는 국내 소프트웨어 개발사 티오더가 파크원 타워2 입주를 완료했고, 대륜법무법인의 사무공간 확장 및 메리츠자산운용의 IFC 이전 계약 체결 등의 임대차 활동이 지속됐다.

2023년 서울 상업용 부동산 시장의 총 거래 규모는 14조 8,065억 원으로 물류를 제외한 전 섹터에서 거래 규모가 감소하면서 전년 대비 20% 하락했다. 물류 시장의 2023년 거래 규모는 전년 대비 약 50% 증가한 4조 7,106억 원으로 역대 최대 거래 규모였으나 고금리에 따른 유동성 제한이 지속되면서 오피스와 리테일 시장의 거래 규모 하락이 보였다.

2023년 4분기 서울 상업용 부동산 투자 시장 규모는 3조 4,873억 원이었고, 이 중에서 오피스 자산의 거래 규모는 약 2조 1,551억 원으로 전체 규모의 62%를 차지했다. 4분기 물류 시장 거래 규모는 약 8,582억 원 수준이었고, 리테일은 지난 분기 대비 소폭 감소한 4,220억 원으로 집계됐다.

최수혜 CBRE 코리아 리서치 총괄 이사는 “2023년 상업용 부동산 시장은 지속되는 고금리로 인한 유동성 제한과 매도자 및 매수자 간 기대 가격 격차가 지속되면서 거래 규모는 다소 축소됐다. 하지만 2024년 금리 인하 기대와 함께 국내 오피스 시장의 견고한 시장 수요 및 점차 회복하고 있는 리테일과 안정화되고 있는 물류 시장 등 긍정적인 변화가 시작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최용석 동아닷컴 기자 duck8@donga.com

[ad_2]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