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0분 민생토론 尹 “청년에 대한 투자는 돈 되는 장사”

bet38 아바타

[ad_1]

“청년과 정부, 남남으로 갈 수 없다…앞으로 퇴보는 없을 것”
‘기업 출산지원금 비과세’ 거론하며 최상목에 “시원하게 양보했다”

“청년들에 대한 약간의 투자는 그야말로 돈 되는 장사.”

윤석열 대통령은 5일 경기도 광명시 아이벡스 스튜디오에서 청년 지원 정책을 주제로 17번째 ‘국민과 함께하는 민생토론회’를 주재한 자리에서 “조금만 투자하면 청년들은 거기 힘을 입어서 더 훨훨 날 수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이것은 그야말로 재정 투자를 했을 때 투자 효과가 엄청나게 크다”고 강조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5일 경기 광명시 아이벡스 스튜디오에서 ‘청년의 힘으로! 도약하는 대한민국!’을 주제로 열린 열일곱 번째 국민과 함께하는 민생토론회에 참석한 모습.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청년에 대한 투자가 시혜 차원에서 그치는 게 아니라 장기적으로는 사회에 이익으로 돌아오는 선순환을 일으킬 수 있다는 것이다.

윤 대통령은 또 “청년들은 조직과 카르텔에 편입된 게 아니기 때문에 굉장히 공정한 시각을 갖게 된다”며 “국가 정책을 수립하고 집행하는 데에도 청년들의 눈으로 스크린을 해야 국가가 어떤 특정 이권 카르텔의 편을 들지 않고 공정하게 정책을 수립해서 집행할 수 있는 것”이라고 진단했다.

아울러 “정부는 국정 운영에서 청년을 동반자로 해서 지원을 받고, 또 다양한 청년정책을 통해 정부와 청년의 관계를 탄탄하게 구축한다면 다음 대선, 다음 정부, 또 그다음 정부가 들어와도 청년과 정부가 이제는 도저히 남남으로 갈 수가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그러면서 “이제 퇴보는 없다. 앞으로 확대와 전진만 있는 것”이라며 발언을 마쳤다.

이날 민생토론회는 ‘청년의 힘으로 도약하는 대한민국’을 주제로 약 90분간 진행됐다.

토론회에는 혼자서 두 아이를 양육하는 한부모가정 어머니와 국가장학금을 받는 대학생, 회사에서 출산장려금을 지급받는 직장인 등이 참석해 의견을 발표했다.

최상목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기획재정부 제공

최근 출산장려금 1억원을 지급해 화제가 된 부영그룹의 한 직원은 토론회에서 “지원금 중 절반가량 되는 돈을 세금으로 납부해야 한다는 사실이 무척 당혹스러웠다”며 “출산장려금의 취지가 퇴색되지 않도록 해 달라”고 요청했다.

최상목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기업이 출산 근로자에게 출산 지원금을 지급할 경우에는 기업도, 근로자도 추가적인 세 부담은 전혀 없도록 조치하겠다”고 화답했다.

윤 대통령은 최 부총리를 향해 “기재부에서 장관님이 시원하게 양보해서 출산장려금에 대해서는 소득세 부과를 하지 않게 됐다”며 웃음을 보였다.

윤 대통령은 “출산 지원금을 상여로 처리해서 여기에 소득세를 과세한다 그러면, 그건 안 되는 거죠. 그렇죠?”라고 언급하기도 했다.

이날 토론회에는 이관섭 대통령 비서실장, 장호진 국가안보실장, 성태윤 정책실장 등 대통령실 관계자와 기재부, 외교부, 문화체육관광부 등 13개 부처 관계자, 2030 청년 정책 자문단 등 500여명이 참석했다.

윤 대통령을 비롯한 참석자들은 토론회를 마치며 ‘청년의 힘으로 도약하는 대한민국’이란 구호를 외쳤다.

윤 대통령이 퇴장할 때 일부 참석자들은 윤 대통령의 이름을 연호하기도 했다.

<연합>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_2]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