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만명 숨졌는데…라마단에도 계속되는 ‘가자 비극’[이세형의 더 가까이 중동]|동아일보

bet38 아바타

[ad_1]

‘화해’와 ‘평화’ 중시하는 라마단 앞두고도 이스라엘-하마스 휴전 협상 실패

이스라엘, 대규모 정착촌 건설 계획 라마단 직전에 발표

2021년, 2018년 라마단 때도 팔레스타인-이스라엘 간 대규모 충돌 발생

라마단 기간 중 팔레스타인 피해 커지면 이슬람권 분노 더욱 커질 전망

멀게 느껴지지만 우리와 뗄 수 없는 중동. 그 생생한 현장 속으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카이로 특파원, 국제부 차장, 카타르의 싱크탱크 아랍조사정책연구원(ACRPS) 방문연구원으로 활동하며 중동을 취재했습니다. 단행본 <중동 인사이트>, <중동 라이벌리즘>, <있는 그대로 카타르>를 펴냈습니다.

‘가자지구 전쟁’이 발발 6개월을 앞두고 있다.

지난해 10월7일(현지 시간)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의 이스라엘에 대한 대규모 공격으로 시작된 가자지구 전쟁의 결과는 참담하다. 지금까지 팔레스타인에선 3만 명, 이스라엘에선 1300명 이상의 사망자가 발생했다.

하마스의 본거지인 가자시티를 중심으로 한 가자지구 북부는 이스라엘의 공습으로 사실상 초토화됐다. 상대적으로 안전한 지역으로 여겨졌던 가자지구 남부 라파 일대(이집트와의 국경 인근)에도 이스라엘의 공습이 강도 높게 진행되고 있다.

가자지구는 말 그대로 ‘가자지옥’이 됐다. 피란민들의 굶주림, 추위, 질병, 나아가 죽음은 일상이 됐다.

더 많은 뉴스와 혜택을 만나보세요.

  • 풍성한 회원 전용 기사 읽어보기
  • 나만의 구독 콘텐츠 알림 받기
  • 또 보고 싶은 기사 모아두기
  • 나의 기사 소비 성향 알아보기
  • 댓글 달고, 대댓글 알림 받기
  • 취향따라 다양한 뉴스레터 구독하기

이번 라마단 기간 중 국제사회가 가자지구를 더욱 걱정스럽게 바라볼 이유다.

이세형 기자‧전 카이로 특파원 turtle@donga.com

[ad_2]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