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런·2루타’ 시범경기 상승세 이정후, 고우석과 맞대결은 무산|스포츠동아

bet38 아바타

[ad_1]

샌프란시스코 이정후가 빅리그 데뷔를 앞두고 뜨겁게 예열하고 있다. 1일(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스코츠데일 솔트리버 필즈 앳 토킹스틱에서 열린 애리조나와 원정 시범경기에서 홈런을 치는 이정후. 사진출처 |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 SNS

‘바람의 손자’ 이정후(26·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의 상승세가 계속된다.

이정후는 1일(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스코츠데일 솔트리버 필즈 앳 토킹스틱에서 열린 2024 메이저리그(MLB)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 원정 시범경기에 1번타자 중견수로 선발출전해 3타수 2안타(1홈런) 1타점 1득점의 맹활약을 펼쳤다.

이날 경기는 이정후의 MLB 두 번째 시범경기. 지난달 28일에 열린 시애틀 매리너스와 시범경기 데뷔전에서 3타수 1안타로 예열을 했고, 두 번째 실전점검에선 대포까지 쏘아 올렸다.

이정후는 1회초 팀 선두타자로 나서 2루타를 먼저 날렸다. 애리조나 우완 라인 넬슨을 상대로 낮은 커터를 받아 쳐 우익수 키를 넘겼다. 홈런은 팀이 0-2로 뒤진 3회초 2사 상황에서 나왔다. 넬슨의 시속 152㎞짜리 직구를 잡아당겨 이번엔 오른쪽 담장을 아예 넘겼다. 6회초 타석에서 내야 땅볼로 물러난 이정후는 6회말 수비를 앞두고 대수비 야수와 교체되며 두 번째 시범경기를 마무리했다. MLB 시범경기 타율은 0.500(6타수 3안타)까지 치솟았다.

쾌조의 컨디션을 자랑하는 이정후는 3일 시범경기에선 휴식을 취했다. 이날 경기는 샌프란시스코와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의 맞대결로 코리안리거들의 대거 출전이 기대됐다. 그러나 샌디에이고 소속인 김하성(29)과 고우석(26) 역시 휴식을 취하면서 맞대결은 이뤄지지 않았다.

고우석은 지난 1일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전에서 1이닝 1피안타 2탈삼진 무실점 호투로 시범경기 데뷔전을 치렀다.

장은상 기자 awar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ad_2]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