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머니 이끌고 교회 가는 ‘갑돌이’ 아시나요

bet38 아바타

[ad_1]

EBS 1 ‘세상에 나쁜 개는 없다’

할머니와 갑돌이는 1평 남짓한 쪽방에서 누구보다 행복하게 지낸다. 갑돌이는 교회를 좋아해 매일 할머니를 교회로 이끈다. 예배가 시작되면 갑돌이는 할머니 무릎에 올라 얌전히 설교를 듣는다. 이런 모습 때문에 둘은 동네 유명인사가 됐다.

8일 EBS 1TV <세상에 나쁜 개는 없다>는 할머니와 갑돌이의 이야기를 전한다. 제작진은 서울 용산구의 쪽방촌을 찾는다. 다닥다닥 붙어있는 작은 방들 사이에서 할머니와 갑돌이를 만난다. 둘은 이곳에서 10년을 함께 지냈다. 할머니의 소원은 갑돌이와 오래오래 사는 것이다. 하지만 할머니는 요즘 걱정이 많다. 어린 시절 교통사고를 당한 갑돌이 몸에 이상이 있을지도 모르기 때문이다. 그때 제작진의 눈에 무언가 포착된다. 심상치 않은 상태에 제작진과 할머니는 갑돌이를 병원으로 데려가보기로 한다.

‘설쌤’ 설채현 수의사는 갑돌이가 열 살이라고는 믿기지 않을 정도로 체력이 좋다며 놀란다. 할머니의 보살핌과 끊임없는 산책 덕분이라고. 갑돌이와 함께 오래오래 살고 싶은 할머니의 소원은 이뤄질 수 있을까. 방송은 8일 오후 10시50분.

[ad_2]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