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키 서이·휘서, ‘꼰대희’ 출격… 4차원 블랙홀 매력 과시|스포츠동아

bet38 아바타

[ad_1]

그룹 하이키 멤버 서이와 휘서가 꼰대희와 유쾌한 티키타카를 펼쳤다.

하이키(H1-KEY, 서이·리이나·휘서·옐) 서이, 휘서는 지난 2일 유튜브 채널 ‘꼰대희’를 통해 공개된 콘텐츠 ‘밥묵자’에 게스트로 출연했다.

꼰대희와 마주보며 밥상에 앉은 서이, 휘서는 낙엽만 굴러가도 까르르 웃는 소녀처럼 시작부터 웃음을 참지 못했다. 꼰대희가 첫 술을 뜰 때까지 기다리며 식사 예절도 바르게 지킨 두 사람은 본격적인 음식 먹방에 돌입, 보는 이들의 침샘을 자극했다.

서이, 휘서는 솔직하고 재치 있는 입담으로 분위기를 더욱 유쾌하게 이끌었다. 두 사람은 호박식혜가 담긴 잔을 들고 “청춘은 바로 지금. 청바지”라는 MZ 건배사를 제안하는가 하면 이날 함께 출연하지 않은 리이나, 옐의 근황을 묻는 질문엔 “지금 집에 있다”는 엉뚱한 답변으로 꼰대희를 당황케 했다.

특히 서이는 꼰대희가 “어디 서 씨야?”라며 본명 대신 활동명으로 본관을 묻자 서울 장안동에 위치한 회사 주소를 반영해 “장안 서이”라고 센스 있게 받아치는 등 폼이 오를 대로 오른 발군의 예능감을 뽐내며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서이, 휘서는 데뷔곡 ‘ATHLETIC GIRL(애슬레틱 걸)’부터 ‘RUN(런)’, ‘건물 사이에 피어난 장미’ 등을 한 소절씩 부르며 하이키의 대표곡들을 소개했다. 두 사람의 감미로운 목소리에 꼰대희는 “노래 잘한다. 소름이 쫙 돋았다. ‘건물 사이에 피어난 장미’는 가사도 정말 좋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이어 두 멤버는 지난달 27일 발매한 신곡 ‘기뻐(Deeper)’도 즉석에서 라이브로 불렀다. 휘서가 음정이 살짝 안 맞았다고 솔직하게 이야기하자 꼰대희는 “화음이 아니었냐”고 오히려 놀라워하며 믿고 듣는 하이키의 실력에 연신 감탄했다.

사진제공 | GLG

고영준 동아닷컴 기자 hotbase@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ad_2]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