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컷오프’ 김민철 “누구 자리 마련해주려고 ‘짜맞추기 공천’하나”|동아일보

bet38 아바타


의정부을, 권혁기·이재강·임근재 후보 3인 경선

김민철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일 당의 공천배제 결정에 대해 “ 누군가의 자리를 마련하기 위한 ‘짜맞추기식 공천’으로 볼 수밖에 없다”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이날 오후 입장문을 통해 “어제 공천관리위원회의 발표는 저에 대한 일방적인 공천배제”라며 “민주당은 공정하고 투명한 시스템 공천을 약속했지만 결국 무근거·무기준·무논리 라는 3무(無) 공천으로 얼룩졌다”고 지적했다.

앞서 당 전략공천관리위원회는 전날 전략 선거구로 지정됐던 김 의원의 지역구인 경기 의정부에서 권혁기 당대표실 정무기획실장, 이재강 전 경기도 평화부지사, 임근재 예비후보가 3인 경선을 치른다고 발표했다. 공교롭게도 세 후보 모두 이 대표를 근거리에서 보좌했던 친명계 원외 인사들이다.

김 의원은 “이번 총선을 앞두고 검증위, 공관위, 전략공관위로 넘어가는 일련의 과정에서 가혹한 심사 잣대가 적용됐다”며 “작년부터 민주당 검증위는 의정부을 현역 의원에게 명확한 이유 없이 적격·부적격 판단을 내리지 않았고 부적격 사유가 없는데도 보류 상태로 공관위에 넘겨졌다”고 지적했다.

이어 “저는 지금 불합리한 공천과정으로 인해 재심을 요청할 수도 없고, 보장된 경선 기회마저도 박탈당했다”며 “범죄 전과도 없고, 당 징계 이력도 없고, 탈당 경력도 없는 본 의원의 지역이 전략 지역구가 되고 경선 기회조차도 박탈하는 이유가 도대체 무엇이냐”고 반문했다.

김 의원은 “누군가에게는 망원경 검증을 하고, 누군가에게는 현미경 검증을 하는 것이 민주당 공관위의 역할이냐”며 “이번 민주당 공관위의 전략 선거구 결정 과정에 불순한 의도와 배경이 적용됐다는 합리적인 의심을 지울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당은 지금 의정부시을 지역을 민주당 텃밭으로 착각하고, 아무나 보내서 이길 수 있다는 것이냐”며 “만약 이런 생각이라면 이는 의정부 시민과 당원을 무시하는 처사다. 이것이 진짜 민주당의 투명하고 공천한 시스템 공천이냐”고 직격했다.

김 의원을 당 지도부를 향해 “민주당 총선 승리를 위해 경쟁력 높은 후보를 시민과 당원이 선택할 수 있어야 한다”며 “전략공관위의 결정을 최고위원회에서 다시 재검토해주시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서울=뉴시스]

더불어민주당

‘컷오프 반발’ 노웅래, 무기한 단식 농성 중단 “특정인이 공천 좌지우지”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