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 먹는 브루나이 미식축제, 국영항공사가 육상도 안내”- 헤럴드경제

bet38 아바타

[ad_1]

[헤럴드경제=함영훈 기자] 하늘에서 승객들을 보호하고 안내하는 항공사가 육상에서도 좋은 콘텐츠를 향유하도록 가이드해줘 눈길을 끈다.

브루나이 국영항공사 로열브루나이항공이 오는 23일까지 일정으로 진행되고 있는 2024 브루나이 미식축제 ‘바 마칸(Bah Makan)’ 여행패키지를 출시했다.

브루나이 미식축제 마스코트 알비
4년연속 최고의 승무원 항공사로 선정된 브루나이항공 승무원들

항공사가 상공에서는 물론 육상 여행까지 캐어하는데, 항공료를 특가로 책정해, 가성비는 높은 편이다. 나시 카톡(Nasi Katok) 등 이 나라 대표음식들, 길거리 음식부터 파인다이닝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미식을 맛볼 기회이다.

브루나이의 유명 셰프들을 비롯하여 많은 레스토랑, 카페 등이 함께 기획한 푸드 페어, 요리 경연, 쿠킹 클래스, 팝업 레스토랑 등이 다채롭게 열린다.

현지어로 ‘먹으러 가자!’라는 의미를 가진 ‘바 마칸(Bah Makan)’ 패키지는 브루나이 전통음식 체험을 포함한 브루나이 관광의 정수를 경험할 수 있는 알찬 일정으로 구성되었다고 항공사측은 소개했다.

브루나이 미식축제 한글 안내 이미지

브루나이 미식축제에서 꼭 맛봐야 할 로컬 음식으로는 나시 카톡(Nasi Katok), 암부얏(Ambuyat), 테 타릭(Teh Tarik) 등이 있다.

‘나시 카톡’은 흰 쌀밥, 치킨 한 조각, 삼발 소스 등 단순한 조합이지만, 브루나이식 패스트푸드로 불리며 전국민의 사랑을 받는 음식이다.

브루나이의 국민 요리인 ‘암부얏’은 사고야자나무 전분에 물을 부어 만드는 음식으로, 구운 생선이나 고기와 소스를 함께 곁들여 먹는다.

홍차와 연유를 주재료로 만드는 ‘테 타릭’은 밀크티와 비슷한 맛의 전통 음료로, 배합 비율에 따라 조금씩 다른 맛을 낸다.

브루나이항공 한국 스케줄

로열브루나이항공은 인천-브루나이 직항편을 주 3회(화, 수, 토요일) 운항하고 있다. 인천공항에서 브루나이 반다르세리베가완공항까지 비행시간은 5시간 35분이 소요된다.

청정 자연과 이색적인 문화가 매력적인 브루나이는 동남아의 마지막 블루오션 여행지로 떠오르고 있으며, 겨울에도 따뜻한 날씨, 안전한 치안 등 한국인 여행객들에게 많은 관심을 얻고 있다.

abc@heraldcorp.com



[ad_2]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