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까지 금사과…정부 “사과·배값, 햇과일 출하 전까지 강세”

bet38 아바타

[ad_1]

“사과와 배 할인 지원 강화…대체과일 공급 확대”

배추·무 가격 상승 우려도…”비축량 공급”

‘손대기 무서운 사과 가격’

지난달에 70% 넘게 급등한 ‘국민 과일’ 사과 가격이 햇과일 출하 전까지 강세를 이어갈 것이라고 정부가 전망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7일 “사과와 배는 저장량이 부족해 햇과일 출하 전까지 가격 강세가 지속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햇과일 출하 시기가 보통 여름 사과와 배가 각각 이르면 7월, 8월 정도라는 점을 고려하면 사과와 배 가격은 올해 추석 전후까지 높은 수준을 유지할 것으로 보는 것이다.

농식품부에 따르면 지난해 기상재해 여파 등으로 사과, 배 생산량이 각각 전년 대비 30.3%, 26.8% 감소했고 비정형과(못난이 과일) 생산이 늘었다.

이에 사과, 배 가격은 지난해 수확기 이후 높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전날 중도매인 판매가격 기준 사과와 배 가격은 각각 1년 전보다 125.4%, 122.6% 비싼 것으로 조사됐다.

중도매인 판매가격은 중도매인 상회에서 소상인과 실수요자 등에게 판매하는 가격으로, 정부와 유통사 할인 등 지원 혜택은 반영되지 않은 것이다.

문제는 지난해 수확과가 계속 판매되면서 저장량이 점차 줄어든다는 점이다.

이에 유통 현장에서도 햇과일이 나올 때까지는 사과, 배 가격이 더 오를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하다.

농식품부도 저장량 부족에 따라 햇과일 전까지 사과, 배 가격 강세가 이어질 것으로 보고 할인 지원을 강화하고 대체 과일 공급을 확대하는 등 물가 안정을 위해 총력을 기울인다는 방침이다.

또 산지·유통업체와 협업해 올해 수확기 전까지 적정물량이 공급될 수 있도록 지원하기로 했다.

대체 과일 수요가 증가하며 가격 강세를 보인 감귤은 지난달 중순 출하가 종료되며 가격이 높은 수준을 보이고 있다.

일부 채소류도 봄철 공급량이 작년 동기보다 줄어 가격이 상승할 가능성이 있다.

배추는 1월 하순 한파와 지난 달 중·하순 잦은 강우로 주산지인 전남에서 수확량이 감소해 3∼4월 공급량이 작년 동기보다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이에 농식품부는 지난 달 비축한 물량 2천t(톤)을 활용해 시장에 탄력적으로 방출하고 대형마트 납품단가 인하를 지원하기로 했다.

무 역시 제주에서 잦은 강우로 상품(上品) 가격이 상승할 우려가 있어 정부 비축물량을 방출할 예정이다.

농식품부는 또 가격 강세를 보이는 대파에 대해서는 5월 이전까지 할당관세 물량 3천t을 추가로 도입하고, 대형마트 납품단가 인하를 지원하기로 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컨슈머타임스(Consumertime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_2]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