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민, 입시 의혹 있었을 때 “되게 힘들었지만 지금은 단단히 회복”

bet38 아바타

[ad_1]

“오히려 이제는 제가 살아가는 앞길 응원해 주셨으면 좋겠다”

유튜브 쪼민 갈무리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딸 조민 씨가 5년 전 대학 입시 부정 의혹에 휩싸였을 때를 회상하며 “되게 힘들었다”고 털어놨다.

 

조민은 지난 10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구독자들 고민을 상담해 주는 내용의 영상을 게재했다.

 

이날 한 구독자는 “조민님은 이제껏 정말 많은 고비를 마주하셨지만 맑고 긍정적인 모습을 잘 유지하신 것 같아 존경스럽다. 예측할 수 없는 가끔은 암담하고 불안한 미래를 보며 어떤 마음가짐으로 살아오셨는지 궁금하다”고 질문했다.

 

이에 조민은 “‘어떻게 멘탈을 부여잡고 사냐’는 질문은 매번 나오는 것 같다. 마냥 밝다고 말하면 쉽겠지만, 저도 힘들었다”면서 “저도 저한테 일어나지 않을 것만 같은 그런 일들이 연속적으로 일어났을 때 엄청 힘들고 세계가 무너진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고난이 왔을 때 그걸 어떻게 극복하느냐에 따라서 사람이 되게 달라지고 성장한다”며 “그런 일들이 생겼을 때 좌절하고 우울감에 빠지고 무기력함에 빠지는 사람이 있는가 하면, 그걸 이겨내려고 아등바등 노력하는 사람이 있다. 그중에서 나는 어떤 사람이 되고 싶은가. 나는 후자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아무리 우울하고 힘들어도 빨리 까먹고 내 인생을 살아야지, 내 인생이 바뀌었으면 바뀐 인생에 적응해서 살아야겠다는 노력을 했다”고 회상했다.

 

또 조민은 “4~5년 전에 되게 힘들었다. 뉴스, 실시간 검색어 1위를 계속하지 않았느냐. 뉴스에 계속 제 얘기만 나왔다”며 “친구들 보기도 너무 두려웠다. 친구들이 그런 얘기 꺼내면 무섭고 감당할 수 없을 것 같았다. 한편으로는 내 친구들이 날 걱정해서 연락하는 건데 잠수타면 나한테 도움이 될 것인가 생각했다. 그 일이 있기 전 나의 원래 일상을 되찾으려고 노력했다”고 전했다.

 

동시에 “소소한 행복을 찾아라. 내가 긍정적으로 생각하는 일들을 자꾸 만들어내고 실천하면 이겨낼 수 있다”고 조언했다.

 

끝으로 조민은 “그 일이 있고 나서 4~5년이 지났다. 사실 멘탈적인 부분에서 극복하고도 남을 시간”이라며 “아직 많은 분이 위로해 주고 걱정해 주고 안타깝게 생각하는데, 저는 지금 단단하게 회복했으니까 위로의 말씀은 안 해주셔도 된다. 오히려 이제는 제가 살아가는 앞길을 응원해 주셨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_2]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