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가커피가 죄? 진상 손님이 불쾌하다며 기프티콘 달래요

bet38 아바타


한 저가 커피숍 매장 모습 (해당 기사와 연관없음)

손님 2명이 아메리카노 한 잔에 1500원인 저가 커피숍을 찾았다. 1인 1잔 주문해야 한다는 자영업자 측과 이런 강요를 받은 것에 불쾌감을 느낀 손님의 갈등이 본사 항의로까지 이어지는 일이 발생했다.

자영업자 A 씨는 지난 13일 자영업자 커뮤니티에 “저가 커피 진상손님”이라는 제목의 글을 올려 자신이 겪은 황당한 경험을 공유했다.

A 씨는 “그날 손님이 많아 앉을 자리도 부족했는데 두 명이 와서 키오스크로 아메리카노 한 잔만 시키길래 커피 제공하며 ‘매장 이용하시려면 1인 1잔 주문해야 한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하지만 손님은 30분이 지나도록 추가 주문하지 않았다. A 씨는 테이블로 가서 “‘손님 매장 이용하시면 1잔 더 주문해주세요’라고 정중하게 얘기했다”면서 “그랬더니 죽일 듯이 쳐다보며 ‘나가자’하고 가버렸다”고 했다.

1분 뒤 다시 매장을 찾은 손님은 “1인 1잔 주문해야 한다는 규정이 어디에 쓰여 있냐”고 따져 물었다. A 씨가 “키오스크에 있다” 안내했더니 직접 확인하고는 씩씩거리며 가버렸다.

이튿날 A 씨는 본사의 전화를 받았다. “손님에게 1인 1잔 주문하라는 게 불쾌했다는 컴플레인이 들어왔는데 보상을 원한다”는 내용이었다.

A 씨가 “어떤 보상을 원하느냐” 물었고 돌아온 답변은 “정신적 피해보상으로 환불과 기프티콘을 달라”는 것이었다.

하지만 본사에서도 “매장 이용 시 1인 1잔 주문해야 하는 게 맞고 보상은 해줄 수 없다”고 안내한 상황이었다. 다만 이런 컴플레인이 있었다는 것을 A씨에게 안내하기 위해 연락을 해왔던 것.

A 씨는 “별의별 인간이 다 있다”면서 “특히 저가 커피에는 진상이 진짜 너무 많다”고 하소연했다.

국내에서는 아메리카노 가격이 2000원 이하로 책정된 카페를 저가 카페 브랜드로 분류하고 있다.

메가커피, 컴포즈커피, 빽다방 등은 아메리카노를 1500원에서 2000원에 판매하고 있다.

사진=뉴스1

사진=뉴스1

현대경제연구원에 따르면 한국 성인 1인당 커피 소비량은 연간 353잔(2018년 기준)으로 세계 평균(132잔)의 3배에 달한다. 과거엔 도심 상가에 한 집 걸러 한 집이 술집이었다면, 이제는 그 자리를 커피숍이 차지할 정도다.

이런 상황이라 저가 커피 매장간 경쟁도 치열하다. 공정거래위원회의 가맹사업거래에 따르면, 2022년 기준 국내 프랜차이즈 커피전문점 순위는 이디야커피(3019개), 메가커피(2156개), 투썸플레이스(1412개), 컴포즈커피(1901개), 빽다방(1228개), 더벤티(993개), 커피베이(471개), 커피에반하다(452개) 순이다.

가맹점 평균 매출액의 경우 같은 해 기준 이디야커피(1억8천986만원), 메가커피(3억4902만원), 투썸플레이스(5억2772만원), 컴포즈커피(2억5325만원), 빽다방(2억9739만원), 더벤티(2억2807만원), 커피베이(8700만원), 커피에반하다(7708만원) 순으로 조사됐다.

요즘에 흔히 길거리에서 많이 보이는 저가 커피 같은 경우 하루에 적어도 200만원 정도는 판매해야 어느 정도 매장을 꾸리고 운영이 된다고 알려져 있다. 아메리카노 가격을 1500원이라고 가정했을 경우 단순 계산으로 1300잔 이상을 판매해야 가능한 금액이다.

고장수 전국카페사장협동조합 이사장은 지난해 카공족 관련 사회적 논란이 일자 YTN 뉴스에 출연해 “고객은 내 입장과 편의만 생각하는 게 아니라 더불어 사는 방법, 카페 업주님들의 입장에서도 생각해 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