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주물량 12만 가구 급감, 매교역 팰루시드 등 신축단지 희소성 높아져”- 헤럴드경제

bet38 아바타

[ad_1]

내년부터 본격적인 아파트 공급 가뭄이 시작될 전망이다.

 

부동산R114에 따르면 오는 2025년 전국에 총 24만 1,785가구가 입주할 예정이다. 지난해(36만 7,635가구)와 비교해 12만 5,850가구가 감소한 것으로, 19만 9,633가구를 기록한 2013년 이후 12년만에 가장 적은 물량이 공급되는 셈이다.

매교역 팰루시드가 들어서는 경기도가 가장 큰 폭으로 감소할 전망이다. 경기도는 올해 연말까지 총 11만 2,755가구가 입주하는데 2년 후에는 6만 5,367가구로 4만 7,388가구가 감소한다. 전국 총 감소량의 37%에 달하는 수치다. 특히 매교역 팰루시드가 들어서는 수원(-8,218가구), 화성(-5,197가구) 등의 감소세가 뚜렷하다. 이 중 수원은 경기도에서 가장 많은 인구가 거주하는 만큼 입주 물량 감소가 시장에 큰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대구(-2만 5,613가구), 인천(-2만 3,070가구)이 2만 가구 이상 감소할 예정으로 경기의 뒤를 잇는다. 부산(-1만 6,611가구), 충남(-1만 4,934가구)도 1만 가구 이상 감소할 예정이다.

지난해 시작된 부동산 불황의 여파로 분양이 대폭 줄어든 것이 입주 물량 급감의 원인으로 분석된다. 실제로 2020년과 2021년에는 7만가구 이상이 전국에 일반분양 했으나, 2022년에는 6만 804가구로 전년대비 1만 가구 이상 줄었고, 올해에는 5만가구도 미치지 못할 전망이다.

반면 대전은 전국에서 가장 많은 7,476가구가 증가할 예정이다. 올해 3,423가구로 2009년(2,315가구) 이후 14년만에 가장 적은 물량이 입주했으나 작년 말 분양한 둔산더샵엘리프(총 2,763가구), 지난 8월 분양한 둔산자이아이파크(총 1,974가구) 등의 대단지가 2025년 입주를 예정하고 있어서다.

한 부동산 전문가는 “시장 침체와 함께 부담을 느낀 시행사, 시공사들이 물량을 줄인 결과 내후년부터 입주 가뭄이 확실시되고 있다”며 “시장 분위기가 주춤한 지역의 경우 영향이 덜할 수 있겠으나 매교역 팰루시드가 들어서는 경기 수원 등 인구가 많고 시장 분위기가 양호한 지역에서는 새 아파트 쏠림 현상 등 공급감소가 시장에 미치는 영향이 클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했다.

다음은 대규모 입주 물량 감소가 예정된 지역의 주요 신규 분양 단지에 대한 소개다.

경기도 수원에서는 삼성물산 건설부문, SK에코플랜트, 코오롱글로벌이 시공하는 총 2,178가구 규모의 경기 수원시 권선 113-6구역 재개발 단지 ‘매교역 팰루시드’가 분양 중이다.

DK아시아는 인천 서구에 ‘왕길역 로열파크씨티 푸르지오’를 짓는다. 전용면적 59·74·84·99㎡, 총 1,500가구 규모로 시공은 대우건설이, 조경은 삼성물산 리조트부문이 맡았다.

kim3956@heraldcorp.com



[ad_2]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