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주일 조모 간병에 10만원 줬더니 버럭 화 낸 고등학생 딸

bet38 아바타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사진=게티이미지뱅크

온라인 커뮤니티에 ‘요즘 고등학생은 10만원이 적은돈인가요?’ 라는 글이 올라와 화제에 올랐다.

27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온 사연에 따르면 글쓴이 A씨의 시어머니는 얼마 전 허리디스크 수술을 하러 A씨의 집으로 올라왔다.

하지만 A씨 부부가 자영업에 종사해 시어머니를 돌볼 수 없는 상황이었고, 이에 올해 고등학교 2학년에 올라가는 딸에게 “일주일만 할머니를 도와주면 용돈을 많이 주겠다”며 “아이패드 사려고 돈 모으고 있는데 돈이 필요하지 않으냐”고 물었다고

딸은 흔쾌히 ‘알겠다’고 했고 일주일간 할머니를 살갑게 잘 모셨다고 한다.

하지만 A씨는 “딸에게 약속한 용돈으로 10만원을 줬는데 딸이 버럭 화를 냈다”며 “고작 10만원을 받으려고 그 고생한 게 아니라고 한다”고 전했다.

A씨는 “(딸이) 일주일간 온종일 밥 차려 드리고 씻겨 드리고 기저귀도 갈아야 했고 몇번은 화장실 뒤처리까지 해 드렸는데 어떻게 이것밖에 안 줄 수 있냐고 버럭버럭 날뛰면서 화를 내더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A씨는 “고등학생인데 일주일 (간병하고) 10만원 받은 거면 많이 준 것이라고 생각한다. 원래 한 달에 교통비나 교재비 등을 제외하고 용돈만 20만원이고 그것과 별개로 10만원을 더 준 것”이라며 “결국 이번 달에 30만원을 받아 간 셈인데 고2 용돈으로는 큰돈 아니냐?”고 질문했다.

또한 “돈 10만원이 문제라기보다도 그렇게 예의 바르게 잘해 드리던 모습이 다 돈 생각 하느라 그랬나 싶어서 소름 돋고 마음이 힘들다”며 “사실 돈 없이도 할 수 있는 일 아니냐. 해야 할 도리를 한 것”이라고 밝혔다.

이 같은 사연에 대부분의 네티즌은 일주일 병간호에 10만원은 부족하다는 반응이다. “돈 받는 직업 간병인들도 고령 환자를 학대하는 세상에 고등학생 아이가 기저귀 수발까지 예의 바르게 했으면 너무 착한 것인데 10만원이 뭐냐”며 “나라면 엄마에게 배신감 느껴서 엄마 부탁은 다시는 안 들어줄 것 같다”고 말했다.

“10만원 주고 일주일간 저런 일 할 사람 구할 수 있을지를 생각해 보라”, “아이는 학원 가서 공부하거나 친구 만나 스트레스 풀 시간 소모하고 할머니를 보살핀 거다”, “아이는 일당 10만원인 줄 알았을 거다” 등의 댓글도 있었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