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대, 감염병 전문으로 공공의대 설립을”

bet38 아바타

[ad_1]

인천硏, 설립 방안 용역 보고서
“산하 병원 짓거나 의료원 활용을”

공공의대 신설을 요구 중인 국립 인천대학교에 지역의사 양성이라는 방향성이 최우선적으로 부여돼야 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향후 학생들이 임상훈련을 진행할 수 있도록 특수목적법인의 자체 병원을 갖추거나, 지방자치단체와 협력으로 현 인천의료원에 교육 기능을 부여하는 전략도 제시됐다.

15일 인천연구원이 인천대로부터 의뢰받은 ‘인천대 공공의과대학 설립 방안’ 용역 보고서에 따르면 관내에서 인재를 뽑고 길러낸 뒤 10년간 근무해 필수의료 제공을 보장해야 할 것으로 봤다. 여기에 경기도가 제안한 북부특별자치도로 서비스와 선발 범위를 확장할 수 있다는 대안도 나왔다. 인천·경기 내 유일한 종합 국립대이기 때문이다.

또 전문 분야로 감염병을 내세우라고 분석했다. 국제공항과 항만이 위치한 대한민국 관문도시로 해외 여행객 입국자의 10명 중 8명은 인천공항을 통해 들어오고 있기 때문이다. 공공의대와 병립 가능한 의사과학자를 배출하는 바이오메디컬 대학원 구축도 요구된다고 했다.

실습 장소는 국비 지원을 통한 800병상 이상으로 병원 신축이나 민간 소유를 인수 뒤 개보수·증축이 가능하다고 판단했다. 이런 방안이 시기적으로 지연될 경우 시 산하 의료원을 확보하자는 의견도 있었다. 전임교수는 최소 111명이 필요할 것으로 전망했다.

의과학계열 캠퍼스 확장을 장기적인 과제로 꼽았다. 의대 설립이 이뤄지면 순차적으로 공공 간호대·약대에 더해 치과대학을 추가하는 방안이다.‘

인천=강승훈 기자 shkang@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_2]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