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관 전 방통위원장 51억8885만원 재산 신고 ‘퇴직자 중 최다’···3개월 사이 2억6000여만원 증가

bet38 아바타

[ad_1]

인사혁신처 관계자들이 정부세종청사에서 관보를 통해 공개된 재산공개대상 공직자 들의 재산변동사항 신고내용을 살펴보고 있다. 연합뉴스

이동관 전 방송통신위원장이 51억8885만원을 신고해 지난해 11월 퇴직한 공직자 중 재산이 가장 많았다. 3개월 전 임명 당시 신고했던 재산보다 약 2억6000만원 늘었다. 현직자 중 가장 많은 재산을 신고한 공직자는 이건우 대구경북과학기술원 총장으로, 120억230만원을 신고했다. 재산 중 상당 부분을 차지하는 보유 주식과 관련해 직무 관련성 심사가 진행 중이다.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는 지난해 11월 신규 임용되거나 승진·퇴직한 1급 이상 고위공무원 60명의 재산신고 내역을 23일 관보에 게재했다.

이동관 전 방송통신위원장은 퇴직자 중 가장 많은 재산을 신고했다. 신고액은 51억8885만원이었다. 부동산은 본인과 배우자가 공동소유한 서울 개포동 114.80㎡ 아파트를 신고했고, 본인과 가족 명의의 예금액은 28억2866만원을 신고했다. 본인과 가족 명의의 주식보유액은 7억1537만원이었다.

지난해 11월 공개됐던 이 전 위원장의 임명 당시 재산 신고액은 49억2782만원이었다. 3개월 사이 2억6103만원의 재산이 늘었다. 부동산과 주식 평가액이 다소 감소했지만 본인과 배우자 명의의 금융 상품 평가액이 3억원가량 늘었기 때문이다.

현직자 중 가장 많은 재산을 신고한 이는 이건우 대구경북과학기술원 총장으로, 122억230만원을 신고했다. 경기도 군포·안양·안산·성남·양평 일대와 서울 천왕동과 홍제동 일대 토지 등 토지 신고액은 39억8184원이었다. 서울 방배동 288.57㎡ 연립주택 지분 일부, 배우자 소유의 서울 돈의동 13.55㎡ 주상복합건물, 자녀 소유의 서울 자양동 58.82㎡ 오피스텔 등 건물 신고액은 20억5380만원이었다.

본인과 가족 명의의 예금액은 20억9173만원, 주식 보유액은 46억507만원이었다. 보유 주식에 대해선 직무 관련성 심사가 진행 중이다.

[ad_2]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