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대증원, 3천401명 신청…충북대 250·건국대 120명 < 교육 < 사회 < 기사본문 - 중부매일

bet38 아바타

[ad_1]


의과대학 / 연합뉴스


[중부매일 이지효 기자] 전국에서 의대를 보유하고 있는 40개 대학이 2025학년도 대입에서 의대 정원을 3천401명을 늘려달라고 신청한 것으로 파악됐다.

박민수 의사 집단행동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제1총괄조정관(보건복지부 2차관)은 5일 “교육부에서 지난 4일까지 의과대학 정원 신청을 받은 결과 이같이 집계됐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해 조사한 수요 조사 결과 중 최대치인 2천847명을 상회하는 수준이다.

비수도권의 증원 요구가 많았으나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 대학도 모두 증원을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신청에서 서울 소재 8개 대학은 365명, 경기·인천 소재 5개 대학 565명 등 수도권 13개 대학이 총 930명의 증원을 신청했다.

비수도권 27개 의대는 2천471명의 증원을 신청했다. 증원 인원의 72.7%를 비수도권에서 요구한 셈이다.

교육부에서도 이렇게 많이 들어올 줄은 몰랐다는 반응을 보이는 가운데 충청권 의대 보유 대학들은 구체적인 증원 명수는 밝히지 않고 있다.

의료계는 연일 대학 총장들에게 증원 신청을 자제해달라고 촉구했지만, 교육부가 “신청하지 않은 대학은 임의로 증원해주지 않겠다”고 못 박은 만큼 모든 대학이 증원을 요청한 것으로 보인다.

또한 1998년을 마지막으로 26년간 의대 증원·신설이 없었던 만큼 ‘이번이 아니면 언제 될지 모른다’는 대학 본부의 판단이 작용했다는 후문도 있다.

충북대와 충남대, 을지대, 건양대 관계자는 증원을 반대하고 있는 대학교수들과 의견이 충돌하는 등 의과대학과의 관계 등을 이유로 정확한 증원 인원은 공식적으로 발표하고 있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교육부 집계에 따르면 충북대는 기존 정원의 무려 5배 이상을 신청해 기존 49명에서 201명 늘어난 250명으로 정원을 조정해달라고 신청했다.

건국대 글로컬 캠퍼스도(충주) 정원 40명에서 120명으로, 현재 대비 정원을 3배 안팎으로 확대해달라고 신청했다.

이에 앞서 윤석열 대통령은 지난 4일 의대 증원과 관련해 대구를 방문해 민생토론회를 주재하면서 “지역의료, 필수의료 강화를 위해 의대 정원을 충분히 늘리고, 지역에서 중·고등학교를 이수한 지역 인재 정원을 대폭 확대해 지역인재 중심의 의과대학이 되도록 하겠다”며 “국립의과대학과 지역의 의과대학에 대한 시설 투자도 대폭 확대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를 통해 지역인재 양성, 대학의 위상과 지역 의료수요를 충족시킬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ad_2]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