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컵 준비하겠다”던 클리스만 감독, 이미 미국으로 떠났다”- 헤럴드경제

bet38 아바타

[ad_1]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을 마친 위르겐 클린스만 축구 대표팀 감독이 8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을 통해 귀국해 인터뷰를 하던 중 웃고있다. [연합]

[헤럴드경제=박지영 기자]위르겐 클린스만 축구대표팀 감독이 아시안컵을 마치고 귀국한 지 이틀만에 떠났다. 다음주께 출국할 예정이라던 최근 입장과 달리 일찍 한국을 떴다. 전력강화위원회에 참석할 지도 불투명하다.

11일 대한축구협회에 따르면 클린스만 감독은 전날 거주지인 미국으로 출국했다. 귀국 일정은 정해지지 않았다. 클린스만 감독은 지난 8일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일정을 마치고 인천공항에 돌아온 직후 취재진에 다음주께 휴식차 자택으로 돌아간다고 밝힌 바 있다. 당시 클린스만 감독은 잠시 휴식한 후 유럽으로 넘어가 해외파 선수들의 상태를 점검할 계획이라고 했다.

축구협회는 설 연휴 이후 전력강화위원회를 개최해 아시안컵을 돌아보고 대표팀 운영 전반을 논의한다. 클린스만 감독이 한국으로 돌아와 이 자리에 참여할지도 현재로서는 미정이다.

클린스만 감독이 이끈 대표팀은 64년 만의 우승이라는 목표를 품고 이번 아시안컵에 출전했으나 4강에서 요르단에 0-2로 완패해 짐을 쌌다. 클린스만호는 손흥민(토트넘)을 필두로 역대 최고 전력을 갖췄다는 평가를 받은 터라 ‘4강 탈락’이라는 결과를 두고 비난의 목소리가 높았다. 특히 조별리그에서 2-2로 비긴 요르단을 상대로 졸전 끝에 완패한 터라 특히 클린스만 감독의 지도력을 둘러싼 비판이 거세졌다.

클린스만 감독은 귀국 현장에서 “준결승까지 진출한 것을 실패라고 말씀드릴 수는 없을 것 같다”며 사퇴 의사가 없음을 분명히 했다.

귀국 후 기자회견에서는 대회 중 대한축구협회 정몽규 회장과 대화 내용을 전하며 “코 앞에 다가온 태국과 2연전을 어떻게 준비할지에 대한 얘기를 나눴다”며 ”앞으로 다가올 월드컵 예선에서 좋은 결과를 가져올 수 있도록 준비를 잘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park.jiyeong@heraldcorp.com



[ad_2]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