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즈, 제네시스 인비테이셔널 출전…리비에라CC서 12전13기 할까?|스포츠동아

bet38 아바타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골프황제’ 타이거 우즈(미국)가 다음 주 열리는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정규 대회에 출전한다.

우즈는 8일(한국시각) 소셜미디어를 통해 오는 16일부터 나흘 동안 미국 캘리포니아주 팰리세이즈의 리비에라 컨트리클럽에서 열리는 PGA 투어 제네시스 인비테이셔널에 출전한다고 밝혔다.

2000만 달러(한화 약 265억 3200만 원)의 상금이 걸린 이 대회는 우즈가 호스트를 맡고 있다.

우즈가 PGA 투어 정규 대회에 출전하는 것은 작년 4월 마스터스 중도 기권 이후 10개월 만이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작년 마스터스 기권 후 발목 수술을 받은 우즈는 남은 시즌을 포기하고 재활에 집중하다 작년 12월 히어로 월드 챌린지와 가족 대항전인 PNC 챔피언십까지 두 개의 이벤트성 대회에 출전했다.

대회 장소인 리비에라 컨트리클럽은 우즈가 프로 전향 후 우승 없이 가장 많이 경기(12회)한 곳이다. 흔한 표현으로 우즈와 궁합이 안 맞는 곳으로 유명하다.

특히 2021년에는 이 대회에 출전했다가 자동차 사고로 목숨을 잃을 뻔했고 그때 입은 부상으로 지금도 고통 받고 있다.

한편 우즈는 프로로 전향한 1996년부터 이어진 나이키와의 관계를 끝내고 곧 새로운 의류 스폰서를 발표할 것이라고 예고한 바 있다.박해식 동아닷컴 기자 pistols@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