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민 부산시의회 의장 등 중·영도구 전·현직 시·구의원, 조승환 예비후보 지지 선언”- 헤럴드경제

bet38 아바타

[ad_1]

안성민 부산시의회 의장(왼쪽에서 일곱 번째)을 비롯한 국민의힘 중·영도구 전·현직 시·구의원 13명이 조승환 경선후보(왼쪽에서 여섯 번째) 지지를 선언하고 지지 명단을 전달하고 있다. [사진=조승환 예비후보 선거사무소]

[헤럴드경제(부산)임순택 기자] 안성민 부산시의회 의장을 비롯한 국민의힘 중·영도구 전·현직 시·구의원 13명이 조승환 경선후보 지지를 선언했다.

안 의장과 전·현직 시·구의원들은 26일 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경선후보인 조승환 전 해양수산부장관 지지를 선언했다.

조승환 예비후보를 지지한 전·현직 시·구의원은 안성민 부산시의회 의장, 강주택 시의원, 김은명·한지원·강주희 구의원, 김성길·최영규 전 시의원, 이두성·안주현·조장제·이승일·박두현·최정일 전 구의원 등 13명이다.

기자회견에 앞서 안 의장은 현역 광역시의회 의장이 국회의원 경선을 앞두고 특정 예비후보에게 지지를 선언하는 일은 흔치 않다고 포문을 열었다. 안 의장은 전날 일부 영도구 시·구의원들이 박성근 예비후보에 대한 지지를 선언하면서 이날 기자회견을 마련하게 됐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안 의장은 지지선언문을 통해 “우리 국민의힘 선출직은 시스템 공천을 믿고 중립을 지키기로 약조했으나 신의가 깨졌다”며 “일부 시·구의원들의 지지선언을 보며 일부의 뜻이 와전되며 국민의힘 전체의 뜻으로 확대해석 되는 일을 막아 주민과 당원의 선택에 혼란을 주는 일을 방지하기로 의견 일치를 봤다”고 말했다.

이어 “조 예비후보는 3대가 영도에서 살았을 만큼 지역에 대한 애정이 두텁고 중·영도구를 넘어 부산 전체 발전을 이끌 해양정책 전문가인 만큼 오늘부터 우리 모두는 조 예비후보를 믿고 함께 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에 조승환 예비후보는 “오늘의 지지가 얼마나 큰 의미인지 잘 알고 있다. 모두의 믿음과 기대는 중·영도구의 도약이라는 목표에 매진할 수 있는 든든한 버팀목이 될 것이다”라며 “언제나 원팀이라는 사실을 잊지 말아야 하며 국민의힘 총선승리와 중·영도구 발전의 밀알이 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조승환 예비후보는 영도구 출생으로 영도구청에서 공직을 시작해 부산지방해양수산청 청장, 윤석열 정부 초대 해양수산부 장관을 역임하며 해양수산 정책전문가로 평가받는다. 특히 동삼혁신지구의 밑그림을 그렸고 북항재개발에도 기여한 경험으로 중·영도구의 활기를 되찾을 공약을 제시하며 표심을 공략하고 있다.

kookje@heraldcorp.com



[ad_2]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