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스아이, 세계 최대 규모 SAR 군집위성 역량 강화

bet38 아바타

[ad_1]

25cm 초고해상도 첨단 레이다 위성 발사

위성 3기 발사로 지구 관측 역량 지속 강화


[데이터넷] 지속적인 관측 서비스와 자연재해 솔루션 분야 글로벌 리더 아이스아이(ICEYE)는 지난 4일(미국서부시간) 업계 최고해상도인 25cm 영상 촬영이 가능한 1200MHz 레이다 대역폭의 기술 실증기를 포함해 3기의 SAR(Synthetic Aperture Radar) 위성 추가 발사에 성공했다.

위성은 미국 캘리포니아 반덴버그 우주군 기지에서 스페이스X의 라이드쉐어 트랜스포터-10에 탑재돼 발사됐다. 위성분리 통합업체인 엑소런치(Exolaunch)에 의해 궤도에 안착했고, 위성과의 통신이 성공적으로 이뤄지며 정상적인 초기 운영과정을 수행하고 있다.

임무 수행을 위해 발사된 3기의 SAR 위성 중 2기는 아이스아이의 미국 자회사에서 제조됐고, 1기는 아이스아이 핀란드에서 제조한 궤도내 기술 실증기다. 아이스아이의 독보적인 X-대역 안테나가 업그레이드돼 장착된 이 실증기 모델은 1,200MHz 레이다 대역폭을 통해 최대 25cm의 고해상 영상을 촬영할 수 있다. 아이스아이는 엔지니어링 테스트를 수행한 후 바로 상용서비스에 투입할 예정이다.

라팔 모드르제브스키(Rafal Modrzewski) 아이스아이 CEO는 “아이스아이는 더욱 늘어난 위성군을 통해 지구상의 모든 곳에서 일어나는 변화에 보다 신속하고, 정확하게 대응할 수 있는 객관적이고, 신뢰할 수 있는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며 “1,200MHz 대역폭의 기술 실증기 발사로 25cm 해상도의 SAR 영상 촬영이 가능해짐에 따라 세밀한 원격 감지를 통한 최고 수준의 선명도로 고객에게 최우선 순위의 의사결정 능력을 제공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번에 발사된 위성에는 영상 품질을 크게 개선하는 것은 물론 더 빠른 다운링크 속도로 보다 민첩한 영상 수집을 지원하고, 아이스아이의 글로벌 지상국 네트워크와의 통합을 개선할 수 있는 첨단 레이다가 포함돼 있다.

에릭 젠슨(Eric Jensen) 아이스아이 미국 자회사 CEO는 “아이스아이 파트너는 시간에 민감한 긴급한 요구사항을 해결하기 위해 변화에 대한 지속적이면서도 신뢰할 수 있는 감지를 필요로 한다”며 “미국에서 제작한 위성 2기를 아이스아이 위성군에 추가해 국방, 정보, 민간 및 상업 분야의 고객에게 전략적 통찰력을 제공할 수 있는 역량을 강화하게 됐다”고 말했다.

한편 아이스아이는 2018년부터 현재까지 34기의 위성을 성공적으로 발사했으며, 주간이나 야간은 물론 어떠한 환경 조건에서도 지구 표면의 모든 위치를 촬영할 수 있는 세계 최대 규모의 SAR 군집위성을 운용하고 있다. 아이스아이는 올해 최대 15기의 위성을 발사할 계획이다.

저작권자 © 데이터넷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_2]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