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리야~’ 부르는 건 구식…”생각만으로 컴퓨터 조작 가능해졌다” 머스크의 텔레파시”- 헤럴드경제

bet38 아바타

[ad_1]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연합]

[헤럴드경제=김성훈 기자] 뇌에 컴퓨터 칩을 이식한 환자가 생각만으로 컴퓨터 스크린에서 마우스를 조작할 수 있게 됐다고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밝혔다. 머스크는 뇌신경과학 스타트업 뉴럴링크를 세워 생각만으로 휴대폰이나 컴퓨터를 조작할 수 있는 서비스를 개발하고 있다.

CNBC 등 외신에 따르면, 머스크는 19일(현지시간) 소셜미디어 엑스(X, 옛 트위터)의 음성 대화 스페이스 행사에서 뉴럴링크의 임상시험에 대해 “진행이 좋고, 환자는 우리가 인지하는 부작용 없이 완전히 회복한 것으로 보인다”며 “생각하는 것만으로 마우스를 제어하고 스크린에서 마우스를 움직일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뉴럴링크가 환자에게서 “생각만으로 가능한 한 많은 버튼 누르기”를 하려고 시도하고 있으며, 마우스를 위아래로 움직여 스크린 위의 상자를 드래그하는 것 등도 시도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뉴럴링크는 이에 대한 공식 확인 요청에 응답하지 않았다.

앞서 머스크는 뉴럴링크의 첫 임상 시험 환자가 지난달 28일 뇌에 칩을 이식받았다고 이식 다음 날 밝힌 바 있다.

그는 이 칩의 이름이 ‘텔레파시'(Telepathy)라며 이를 이식받은 환자는 “생각하는 것만으로 휴대전화나 컴퓨터는 물론 그것들을 통하는 거의 모든 기기”를 제어할 수 있게 된다고 설명했다. 그는 “(사지가 마비된) 스티븐 호킹 박사가 속기사, 경매인보다 빠르게 의사소통하는 것을 상상해 보라. 그게 (뉴럴링크의) 목표”라고 말했다.

그동안 뉴럴링크는 신체 손상을 입어 팔다리를 쓰지 못하는 사람이 각종 기기를 제어할 수 있도록 뇌-컴퓨터 인터페이스(BCI) 장치를 뇌에 이식하는 기술을 개발해왔다.

이 회사는 지난해 5월 미 식품의약국(FDA)에서 임상 승인을 받은 뒤 9월부터 근위축성측삭경화증(ALS·루게릭병) 등을 앓는 사지마비 환자를 대상으로 시험 참가자를 모집했다.

paq@heraldcorp.com



[ad_2]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