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나이더 “배터리 생태계 순환성 높이는 디지털 플랫폼 필수”

bet38 아바타

[ad_1]

‘인터배터리 2024’ 참가…배터리 생태계 순환성 지원 인사이트 공유

‘제로 임팩트 스마트 기가 팩토리’ 컨셉으로 4개 전시 부스 꾸며

슈나이더 프랑수아 베르킨트 리더는 “EV 배터리의 수요가 급증하면서 현재 배터리 업계의 최대 목표는 지속 가능하고 순환적이며 책임 있는 배터리 가치 사슬의 신속한 확장이다”고 강조했다.

[데이터넷] 에너지 관리 및 자동화 분야의 디지털 혁신을 선도하고 있는 슈나이더일렉트릭코리아(한국대표 김경록)는 지능형 디지털 플랫폼 구축을 통한 배터리 생태계 순환성을 높이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슈나이더코리아는 3월 6일부터 8일까지 코엑스에서 열리는 국내 최대 배터리 산업 전시회 ‘인터배터리(InterBattery) 2024’에 참가해 ‘EV 배터리 생태계 순환성을 지원하는 지능형 데이터 플랫폼 구축’을 주제로 배터리 산업의 미래를 주도할 인사이트와 솔루션을 공유했다.

슈나이더 EV배터리 사업부 리더 프랑수아 베르킨트(François VERKINDT)는 배터리 생태계 성장에 따른 디지털화의 필요성과 함께 슈나이더의 디지털 트윈 솔루션울 소개했다.

전 세계적으로 EV 배터리 시장은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2022년 맥킨지 배터리 인사이트 팀의 분석에 따르면 전체 리튬 이온 배터리 사슬은 2022년부터 2030년까지 매년 30% 이상 성장해 4000억 달러 이상의 가치와 4.7TWh(테라와트시) 이상의 시장 규모를 달성할 전망이다.

특히 2026년부터 시행 예정인 배터리 여권(Battery Passport) 제도에 따라, 배터리 전반의 가치사슬에 걸쳐 데이터 플랫폼 사용의 중요도가 높아지고 있다. 데이터 플랫폼은 배터리 생산 및 사용에 관련된 데이터를 통합하고 분석해 자원을 효율적으로 관리할 수 있으며, 이를 통해 자원 낭비를 최소화하고 배터리 재활용률을 높일 수 있도록 돕는다.

슈나이더 프랑수아 베르킨트(François VERKINDT) 리더는 “EV 배터리의 수요가 급증하면서 현재 배터리 업계의 최대 목표는 지속 가능하고 순환적이며 책임 있는 배터리 가치 사슬의 신속한 확장이다”며 “슈나이더는 디지털 스레드를 통해 배터리 제조 전반에 걸쳐 확장성을 보장하고, 제조 우수성을 지원하고 있다. 상황에 맞는 실시간 데이터를 이용해 제조 프로세스를 최적화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전했다.

슈나이더는 인터배터리 2024 전시회에서 ‘제로 임팩트 스마트 기가 팩토리(Zero Impact Smart G.I.G.A Factory)’를 컨셉으로 주제에 따라 4개의 존으로 구성된 부스를 선보였다. 부스에서는 실시간 데이터 분석을 통해 에너지 소비를 절감할 수 있는 그린 솔루션부터 로보틱스 기술을 기반으로 생산과정을 자동화해 수익성 높은 제조 환경 실현을 이끄는 첨단 자동화 솔루션까지 만나볼 수 있다.

부스 내에서는 ▲북미&유럽 시장 규제 및 표준화 방안 ▲차세대 데이터센터 솔루션 ▲PPA 계약 및 전력 구매 ▲디지털 트윈(DX) 등을 주제로 전문가들의 현장 세미나를 동시에 진행한다.

저작권자 © 데이터넷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_2]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