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초구, 클래식 악기 탐구생활’ 서울시민으로 대상 확대

bet38 아바타

[ad_1]

서울 서초구(구청장 전성수)는 클래식 악기 제작 체험 프로그램인 ‘클래식 악기 탐구생활’의 참여 대상을 서초구민에서 서울 시민 전체로 확대해 운영한다고 3일 밝혔다.

클래식 악기 탐구생활은 바이올린 조립·활 제작·대패질·광칠 등 바이올린 제작의 전 과정을 체험해보는 프로그램이다. 클래식 악기점, 수리점 등이 밀집한 서초 음악 문화지구 내 공방에서 초등학생 대상으로 진행한다.

2021년 200명으로 시작한 프로그램은 서초구 초등학생과 학부모 사이에서 입소문이 난 덕분에 작년 6월에는 경쟁률이 4대 1을 기록했다. 구는 올해부터 모집 대상을 서초구민에서 서울 시민 전체로 확대하고 참여 인원도 기존 300명에서 400명으로 늘리기로 했다.

프로그램은 악기 소리와 종류를 배우는 이론 수업과 공방에서 직접 악기를 제작하는 체험 수업으로 나뉜다. 수업은 4∼11월(7∼9월 제외) 매주 토요일 총 20회로 진행된다.

서울에 거주하거나 서울 내 초등학교에 재학 중인 초등학생이라면 누구나 신청할 수 있다.

전성수 구청장은 “국내 유일의 클래식 음악 관련 시설이 밀집한 서초문화벨트에서 경험할 수 있는 클래식 악기 탐구생활을 통해 학생들이 새로운 방식으로 클래식을 접하고 음악의 꿈을 꿀 수 있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최해련 기자 haeryon@hankyung.com

[ad_2]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