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사무실 임대료 사상최대 상승”- 헤럴드경제

bet38 아바타

[ad_1]


작년 실질임대료 평균 15.1% 올라

지난해 국내 사무실 임대료가 역대 가장 많이 올랐던 것으로 조사됐다.

20일 글로벌 종합 부동산 서비스 기업 CBRE 코리아가 발표한 ‘2023년 4분기 국내 상업용 부동산 시장 보고서’에 따르면 2023년 서울 오피스 ‘명목임대료’는 전년 동기 대비 평균 8.8% 올랐다. 명목임대료는 무상임대를 고려하지 않은 계약서상 임대 기준가를 의미한다.

지난해 오피스 실질 임대료(오피스 임대차에서 임차인이 임대인에게 지불하는 실질적인 모든 경제적 대가)도 평균 15.1% 올랐다.

명목임대료 상승은 여의도권에서 주도했다. 장기간 공실이 없었던 오피스에서 공실이 발생해 새로 임대차 계약을 맺으면서 임대료가 많이 뛰었다. 다른 주요 업무권역에서도 사무시설 공급이 많지 않은 상황에서 임대차 경쟁이 심화하면서 무상 임대 기간이 단축됐고, 명목임대료 상승으로 이어졌다.

이에 따라 지난해 4분기 서울 오피스 평균 명목임대료는 ㎡당 3만4472원으로 전 분기 대비 1.6% 상승했고, 평균 실질임대료는 전 분기 대비 2.6% 오른 ㎡당 3만2156원을 기록했다.

서울 오피스 공실률은 1.5%로 전 분기 대비 0.2% 하락했다. 권역별로 강남권역이 0.7%로 가장 낮았고, 도심권역 1.1%, 여의도권역 3.6% 수준을 나타냈다.

지난해 4분기엔 서울 오피스 주요 거래의 61%는 도심권에 집중됐다. 도심권에선 삼성물산의 통합 이전, 에스엠코어와 한국 폴리아세탈 등의 이전 계약이 체결됐다. 강남권역 오피스는 GT타워 이전과 노타, 에이스에쿼티의 파르나스타워 이전 계약 체결 등이 성사됐다. 여의도권역에서는 국내 소프트웨어 개발사 티오더가 파크원 타워2 입주를 완료했고, 대륜법무법인의 사무공간 확장 및 메리츠자산운용의 IFC 이전 계약이 체결됐다.

오피스 임대료 상승세가 가파른 가운데 거래량은 감소했던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해 서울 상업용 부동산 시장의 총 거래 규모는 14조8065억 원으로 물류를 제외한 전 섹터에서 거래 규모는 전년 대비 20% 줄었다.물류 시장의 2023년 거래 규모는 전년 대비 약 50% 증가한 4조7106억 원으로 역대 최대를 기록했다.

최수혜 CBRE 코리아 리서치 총괄 이사는 “ 고금리로 인한 유동성 부족과 매도자 및 매수자 간 기대 가격 격차가 커 거래 규모는 다소 축소됐다”며 “ 2024년엔 금리 인하에 대한 기대가 커지고 있고, 국내 오피스 시장도 수요가 회복하고 있어 긍정적인 변화(거래량 회복)가 시작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박일한 선임기자

jumpcut@heraldcorp.com



[ad_2]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