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직서, 계속 들어는 중…세브란스 병원 비상 체제 돌입

bet38 아바타

[ad_1]

“사직서 계속 들어와 인원 파악에 시간 걸릴 듯”
복지부, 현장 점검 차 방문 예정

19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연세 세브란스 병원 내 전공의 전용공간으로 의료진이 들어가고 있다. / 사진=뉴스1

‘빅5’ 병원이 예고한 집단 진료중단 시점을 하루 앞두고 세브란스병원이 19일 ‘비상체제’에 돌입했다. 세브란스병원의 일부 전공의들은 이날부터 진료를 중단했기 때문이다.

이날 세브란스병원에 따르면 이 병원 전공의들이 제출한 사직서가 계속 들어오고 있다. 한 병원 관계자는 연합뉴스에 “사직원은 일찌감치 내놓은 상황이고, 실제로 병원을 떠났는지는 확인 중”이라며 “사직서가 온라인으로 들어오는데 아직 세어보지도 못했다. 계속해서 들어오고 있기 때문에 정확한 인원 파악에는 시간이 걸릴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세브란스병원 소아청소년과 의국장이라고 밝힌 전공의 4년 차 김혜민 씨는 최근 입장문을 통해 공개적으로 사직 의사를 표명하며 “19일 소아청소년과 전공의 사직서를 일괄적으로 전달하고, 오전 7시부터 파업에 들어간다”고 밝힌 바 있다.

이에 세브란스병원은 전공의 집단 진료 중단에 대비해 수술 일정을 조정했다. 현재 ‘비상 체제’에 돌입한 것으로 보인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현재 소아청소년과를 포함한 전체 과의 수술이 절반으로 줄어든 상황이다.

한편 보건복지부는 이날 사직서 제출·업무 중단 현황 파악 등 현장 점검을 위해 세브란스병원을 방문할 예정이다.

성진우 한경닷컴 기자 politpeter@hankyung.com

[ad_2]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