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붙이는 비만치료제’ 개발하는 대원제약, 임상 1상 시험계획 승인… 마이크로니들 패치로 만든다|동아일보

bet38 아바타

[ad_1]

마이크로니들 기술 이용해 패치제 형태로 개발 중

11월 임상 종료 예정… 연내 임상 결과 확인 가능할 듯

대원제약이 라파스(대표 정도현)와 공동 개발 중인 비만치료제 ‘DW-1022’ 임상 1상 시험 계획(IND)이 승인됐다.

시험 참여 목표 대상자 수는 총 30명으로, 세마글루티드(당뇨병 치료에 사용되는 항당뇨병제)의 세 가지 용량을 단회 투여하되 단계적으로 용량을 증량하면서 진행할 계획이라고 한다. 올해 11월에 임상 종료 예정이며, 연내 임상시험 결과를 확인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임상 1상에서는 건강한 성인 자원자를 대상으로 DW-1022의 안전성 및 약동학적 특성을 노보노디스크의 비만치료제 주사제 위고비를 대조약으로 해 상대적인 생체 이용률을 평가한다.

DW-1022는 주성분 세마글루티드를 탑재한 마이크로니들(미세 주삿바늘) 형태의 패치제로 기존의 주사제를 피부에 붙이는 패치 형태로 바꾼 개념이다. 자가 주사의 번거로움과 주사 통증을 없애 편의성을 개선했고 마이크로니들의 첨단 부분에 약물을 집중시켜 값비싼 원료 의약품의 낭비를 최소화했다고 한다. 기존의 주사제보다 상온 보관이 편리하다는 장점이 있어 제품의 유통도 더 쉬워질 것으로 예상된다.

대원제약 관계자는 “DW-1022는 1㎜ 이하의 미세 바늘을 활용함으로써 체내 전달률이 높아 주사제와 먹는 약 외에 새로운 선택지가 될 것으로 전망한다. 계획서에 따라 차질 없이 임상을 진행하겠다”라고 밝혔다.

김상준 동아닷컴 기자 ksj@donga.com

[ad_2]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