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선 반려견 아끼는 척 해놓고 방치”…‘유명 연예인’ A씨 고발

bet38 아바타

[ad_1]

기사 내용과 직접 관련되지 않음. 클립아트코리아

 

유명 연예인이 공동주택에서 키우는 반려견이 짖도록 방치해 피해가 크다는 누리꾼의 고발이 파장을 낳고 있다.

 

4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유명 연예인의 개 소음 때문에 못 살겠습니다. 어떻게 해야 하나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아랫집에 사는 유명 연예인의 개 짖는 소리 때문에 미칠 것 같다”며 “지난해 6월 연예인이 이사 온 후 시도 때도 없이 짖어댄다”고 토로했다.

 

이어 “경비실을 통해 여러 차례 건의했지만 그때마다 죄송하다는 답변만 왔고 8개월이 지난 지금 전혀 나아지지 않고 있다”며 “심지어 종일 집을 비워 개가 서럽게 짖어대는데 개를 방치하는 것은 아닐지 의심된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방송에서는 개를 아끼는 듯해서 더 화가 난다”며 “정신적으로 너무 힘들어 쉬려고 할 때마다 또 개가 짖을까 불안한 지경까지 이르렀다”고 하소연했다.

 

아울러 “피해보상은 둘째치고 소음이 나아지질 않으니 소송을 할까 고민이 되지만 연예인이다 보니 비용과 시간이 고민”이라는 걱정을 드러냈다.

 

끝으로 글쓴이는 “6월부터 소리가 날 때 가끔 녹음을 하였고 경비실에 수차례 현 상황을 전달했는데 이것도 증거가 될지는 모르겠다”고 덧붙였다.

 

누리꾼들은 “유명 연예인이면 돈도 많을텐데 유치원 보내지”, “누군지 알아내서 창피를 줘야 한다” 등 해당 연예인에 대한 궁금증과 함께 “연예인이 아니더라도 문제”, “이런 고발은 환영해야 한다”며 문제 해결 방법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드러냈다.

서다은 온라인 뉴스 기자 dada@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_2]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