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복당’ 이언주 “文 임기 끝나고선 그렇게 비판 안 했다”

bet38 아바타

[ad_1]

“민주당에서 전 ‘오른쪽’. 그런 목소리도 필요하다고 들어”

이언주 전 의원. 뉴시스

 

7년 만에 더불어민주당에 복당한 이언주 전 의원이 ‘친문계’ 거센 반발에 “문재인 전 대통령 임기가 끝난 다음부터는 비판을 그렇게 하지 않았다”고 19일 말했다.

 

이 전 의원은 이날 오전 SBS 라디오 ‘김태현의 정치쇼’과의 전화 인터뷰에서 “저는 항상 살아 있는 권력에 대해서 비판을 한다”며 이렇게 밝혔다.

 

이 전 의원은 전 정권 당시 야당이었던 국민의힘에 몸담으며 대표적인 ‘문재인 저격수’로 활동했다.

 

이에 그의 복당을 두고 민주당 내에선 비판여론이 거세게 일었다.

 

이 전 의원은 “국민에게 정치인이라는 것은, 특히 국회라는 것은 살아 있는 권력을 견제하는 것이 가장 국민을 위해서 필요한 것”이라며 “그게 민주주의의 원리이기도 하다”라고 했다.

 

자신을 향한 당내 반발 목소리에 그는 “당에는 여러 가지 목소리들이 있다. 그런 쓴소리들도 당연히 있을 수밖에 없다고 생각한다”고 비교적 여유롭게 답했다.

 

이어 “더군다나 7년 만에 복당을 했으니 그것은 당연하지 않겠느냐. 그런 것도 저는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했다.

 

이 전 의원은 자신의 정치적 정치성에 관해선 “요즘 세상에서는 보수와 진보가 명확하게 구별은 안 된다”고 전제한 뒤 “굳이 따지자면 저는 ‘민주적 중도보수’에 가깝다”라고 했다.

 

이 전 의원은 “민주당에서 저는 ‘오른쪽’”이라면서 “민주당에서도 저한테 복당을 했으면 좋겠다고 할 때 그런 목소리가 필요하다는 얘기들도 있었다”라고 했다.

 

한편, 이 전 의원은 윤 대통령을 ‘지금의 살아있는 권력’으로 규정하고 “당연히 지금은 윤 대통령을 비판해야 한다”라며 “여야를 막론하고 문제가 있는데도 현재의 권력을 비판하지 않고 침묵을 지킨다는 것은 정치인으로서 제대로 된 책임을 하고 있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_2]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