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자투표 3등이 최종 우승? 미스트롯3 결과 왜 이러나 논란

bet38 아바타

[ad_1]

TV조선 ‘미스트롯3’ 최종회, 정서주 최연소 진
문자투표 결과, 3위인데 우승 호명 ‘논란’

/사진=TV조선 ‘미스트롯3’

‘미스트롯3’ 최종회에서 문자 투표 3위가 최종 우승자로 호명돼 갑론을박이 펼쳐지고 있다.

7일 방송된 TV조선 ‘미스트롯3’ 최종에서는 최종 무대에 오른 TOP7의 경합이 펼쳐졌다. 결승전은 자신에게 가장 영향을 준 인생곡 미션이 펼쳐졌다. 1위 진과 2위 선의 점수 차는 불과 22점으로 ‘미스트롯’ 3대 여제에 고등학교 1학년 정서주가 올랐다. 하지만 이후 “문자 투표 3위인 정서주가 어떻게 우승을 할 수 있냐”는 지적이 제기됐다.

/사진=TV조선 '미스트롯3'

/사진=TV조선 ‘미스트롯3’

‘미스트롯3’ 최종 무대는 마스터 점수 1500점, 대국민 투표 점수 1500점(온라인 응원 투표 500점+음원 점수 300점+실시간 문자 투표 700점), 총 3000점 만점으로 순위가 결정됐다. 정서주는 이효정의 ‘우리 어머니’를 선곡했다. 암으로 아들을 먼저 떠나보낸 할머니를 위로해 눈물샘을 자극했다. 정서주는 마스터 점수 1485점, 온라인 응원 투표 477.58점, 음원 점수 300점, 실시간 문자 투표 560.60점, 총점 2823.18점으로 1위인 ‘진’을 차지했다.

나훈아의 ‘평양 아줌마’를 선곡한 배아현은 마스터 점수 1483점, 온라인 응원 투표 500점, 음원 점수 118.29점, 실시간 문자 투표 700점, 최종 점수 2801.29점으로 2위인 선, 김호중의 ‘할무니’를 노래한 오유진은 마스터 점수 1470점, 온라인 응원 투표 465.01점, 음원 점수 104.41점, 실시간 문자 투표 671.55, 총점 2710.97점으로 3위였다.

실시간 문자 투표 결과로만 보면 정서주가 3위, 오유진이 2위, 배아현이 1위인 셈이다.

/사진=TV조선 '미스트롯3' 영상 캡처

/사진=TV조선 ‘미스트롯3’ 영상 캡처

배아현은 온라인 응원 투표와 문자 투표에서 각각 만점인 500점과 700점을 얻었지만, 음원 점수 118.29점으로 정서주의 300점에서 밀렸다. 절반의 비율을 차지하는 마스터 점수에서도 정서주가 1485점을 받은 반면, 1483점으로 근소하게 밀렸다.

하지만 방송 이후 해당 결과에 문제를 제기하며 “지난 시즌에 걸쳐 문자 투표 1위에게 진을 줬던 전통이 무시된 게 아니냐”는 지적이 제기됐다. 사전 온라인 응원 투표에 이어 실시간 문자 투표로 최고점을 받고도 중간 점수를 뒤집을 수 없는 ‘미스트롯3’의 채점 시스템 자체가 문제가 아니냐는 의견도 있었다.

시청자 투표가 결과에 적절히 반영되지 않고, 결론적으로 마스터들에게 가장 높은 점수를 받은 정서주가 우승하면서 “이미 진이 내정돼 있던 게 아니냐”는 의혹까지 다른 팬덤들을 중심으로 제기되는 상황이다.

몇몇 시청자들은 “보면서 내내 밀어주기 티가 나서 불편했다”, “투표로 점수를 뒤집게 하지 못할 거면 그냥 ‘서바이벌’ 타이틀 빼고 마스터들이 뽑는 거로 하라”, “실시간으로 결과를 보며 어이가 없었다”, “배점 기준 공지도 미리 안 하고, 결승 당일에 배점 기준을 공개하고, 문자 투표, 온라인 투표 배점을 인위적으로 낮춰서 제작진이 원하는 사람을 우승시킨 게 아니냐” 등 격한 반응까지 나오고 있다.

‘미스트롯3’는 첫 방송부터 12주 내내 지상파, 종편, 케이블 등 목요일 전체 프로그램 시청률 1위 기록을 세우며 관심을 받았다. 최종회는 전국 19.5%(닐슨코리아, 유료가구 기준), 최고 20.6%를 기록했다.

특히 이번 시즌은 뛰어난 실력과 신선한 매력, 넘치는 끼, 스타성까지 겸비한 트로트 원석 72인이 불꽃 튀는 진검승부를 벌이며 트로트 세대교체를 이끌 스타가 탄생할지 기대를 모았다. 하지만 마지막 무대에서 공정성 시비가 불거지면서 이들의 향후 활동에 이목이 쏠리는 상황이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ad_2]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