랑랑 물처럼 흐르는 프랑스 음악, 독일 작품과 다른 매력 가졌죠

bet38 아바타

[ad_1]

‘생상스’ 발매한 피아니스트 랑랑
佛 여성 작곡가 5명 작품 수록

‘세계에서 가장 바쁜 피아니스트’로 늘 순위권에 드는 중국 출신 연주자 랑랑(42·사진). 지난해 빈필하모닉오케스트라와 생상스 피아노협주곡 2번으로 한국을 찾은 랑랑이 이번에 신보 ‘생상스’로 돌아왔다.

도이체그라모폰(DG)이 발매한 이번 음반 ‘생상스’는 카미유 생상스를 중심으로 클라우드 드뷔시, 모리스 라벨 등 프랑스 작곡가의 작품으로 구성됐다.

지난 8일 화상으로 만난 랑랑은 “이번 음반을 통해 아름다운 프랑스 음악을 제대로 소개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그는 “독일 러시아 작곡가에 비해 프랑스 작곡가의 피아노협주곡은 자주 연주되지 않는 것 같다”며 “제가 듣기에 프랑스 음악은 동양 음악의 느낌이 있어서, 아시아인으로서 공감이 된다”고 했다. 랑랑은 이전에도 “생상스는 과소 평가된 작곡가”라는 취지로 말한 바 있다.

그는 어릴 때부터 프랑스 레퍼토리에 특별한 애정을 가져왔다고 했다. “프랑스 음악은 물처럼 흐르는 듯해요. 황혼, 연무 같은 자연이 떠오르기도 하죠. 낭만과 무드, 특유의 감성도 있지요. 파리의 분위기도 중국이나 뉴욕과 달라요. 조금은 게을러져도 되는 느긋한 도시죠. 그런 분위기가 음악에도 반영이 된 것 같습니다.”

잘 연주되지 않던 프랑스 여성 작곡가들의 곡을 수록한 것도 눈에 띈다. 루이즈 파렝(1804~1875), 멜라니 보니스(1858~1937), 제르맹 테유페르(1892~1983), 릴리 불랑제(1893~1918), 샤를로트 소이(1897~1955) 등 5명의 작품이 포함됐다.

이번 작업에는 안드리스 넬손스가 이끄는 라이프치히게반트하우스오케스트라(LGO)와 한국계 독일 피아니스트인 부인 지나 앨리스가 함께했다. 280년 전통의 세계적 민간 관현악단인 LGO는 역사적으로 생상스와 각별한 인연이 있다. 그는 LGO와 생상스 피아노협주곡을 협업한 것과 관련해 “생상스의 작품만큼은 (LGO가) 정통성을 지니고 있다”고 강조했다.

“LGO는 매우 아름다운 현을 갖추고 있어서 풍성함과 깊이가 있어요. 생상스 피아노협주곡 2번에는 마치 바흐의 오르간 사운드가 연상되는 부분이 있는데 현의 풍성함이 이를 표현하기에 아주 좋았죠.”

한국과의 인연도 각별해지고 있다. 2019년 피아니스트 지나 앨리스와 결혼하면서다. 그는 이번 음반에서 생상스 ‘동물의 사육제’의 제2피아니스트로 함께했다.

“지나는 작곡과 연주를 둘 다 하는 재능있는 아티스트예요. 함께 작업하는 게 즐겁습니다.”

랑랑은 레퍼토리가 넓은 피아니스트다. 리스트, 슈만 같은 낭만주의 작품뿐 아니라 바흐부터 현대음악까지 다채롭게 소화하고 있다. 여기에 프랑스 작품까지 더해지며 그의 음악 세계는 한층 확장됐다. 오는 11월 예정된 내한 리사이틀에서는 처음으로 쇼팽의 마주르카를 프로그램에 넣을 계획이다.

최다은 기자 max@hankyung.com

[ad_2]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