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이상 회복 어렵다”…클린스만 감독 경질 초읽기

bet38 아바타

[ad_1]

축구협회 전력강화위서 ‘권고’

지도력 질타…교체 필요성 강조

정몽규, 16일 회의 후 발표할 듯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카타르 아시안컵을 분석한 대한축구협회 국가대표전력강화위원회가 지도력 논란에 휘말린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사진)의 경질을 권고했다. 정몽규 대한축구협회 회장은 긴급 임원회의를 소집했다. 전격 경질을 발표할 것으로 전망된다.

황보관 대한축구협회 기술본부장은 15일 서울 신문로 대한축구협회에서 열린 전력강화위원회를 마친 뒤 “위원회는 클린스만 감독이 더 이상 대표팀에서 리더십을 발휘하기 어렵다는 판단을 했다. (감독) 교체가 필요하다는 데 의견이 전반적으로 모아졌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13일 축구협회 경기인 출신 임원들이 모여 아시안컵 대회 전반적인 사안을 평가한 자리에서도 클린스만 감독과 결별해야 한다는 쪽으로 뜻이 모아졌다. 이어 대표팀 운영에 대한 조언·자문을 목적으로 설치된 전력강화위원회에서도 같은 뜻을 모았다. 축구협회는 이후 “16일 정몽규 회장 및 주요 임원진이 참석하는 임원회의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회의 결과 발표는 미정이라고 덧붙였지만 클린스만 감독 경질론이 쏟아진 이후 전면에 나서지 않았던 정 회장이 처음 공식 석상에 나서면서 경질에 종지부를 찍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날 전력강화위원회에는 마이클 뮐러 위원장을 비롯해 총 10명 중 8명이 참석했고, 지난 10일 거주지인 미국으로 넘어간 클린스만 감독은 화상회의로 자리했다. 클린스만 감독은 전력강화위원과 약 1시간30분에 걸쳐 질의응답을 가진 뒤 먼저 퇴장했다. 이후 뮐러 위원장이 주재한 토론에서 클린스만 감독의 지도력에 대한 질타가 이어졌다.

전술적으로 준결승 상대가 조별리그(2-2 무)에 이어 두 번째로 만난 요르단이었음에도 전혀 대비가 되지 않았다는 데 평가가 일치했다. 선수단 관리에 있어서도 팀 분위기나 내부 갈등을 파악하지 못한 점도 지적됐다. 아울러 재임 기간 꾸준히 제기돼왔던 선수들을 보고 발굴하려는 의지를 보이지 않은 점, 국내 체류 기간이 적다는 점 등도 부정적으로 평가받았다.

황보 본부장은 “국민들을 무시하는 것 같다는 말도 나왔다. 여러 약속을 저버리면서 신뢰를 잃어 더 이상 회복하기 어렵다는 평가가 나왔다”고 말했다.

[ad_2]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