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생진보연합, 국민의힘 당사 난입했다가 체포됐다

bet38 아바타

[ad_1]

사진=제보

친북 단체인 한국대학생진보연합(대진연) 관계자들이 9일 국민의힘 당사에 난입했다가 경찰에 체포됐다. 이들은 이토 히로부미 관련 발언으로 논란을 일으킨 성일종 의원을 출당시키라는 등 요구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민의힘 등에 따르면 대진연 소속 7명은 이날 오전 11시 20분쯤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 진입해 “한동훈은 사죄하고, 성일종은 사퇴하라” 등 구호를 외쳤다. 이들은 자신들의 시위를 유튜브로 생중계했으며 이후 경찰에 체포됐다. 서울 영등포 경찰서는 이들에게 건조물 침입 등 혐의를 적용해 수사 중이다.

대진연 측은 최근 서산장학재단 장학금 전달식에서 성 의원이 이토 히로부미에 관련해 한 발언을 문제 삼았다. 그는 당시 “이토 히로부미가 한반도에 끔찍한 사태를 불러온 인물이고 불행한 역사이지만, 우리 보다 먼저 인재를 키운 선례기도 하다”고 소개했다. 이후 논란이 되자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비유가 적절지 못했다”고 사과한 바 있다.

대진연은 이적단체인 한국대학생총학생회연합(한총련)의 후신이다. 지난 1월에도 대진연 관계자 20명이 용산 대통령실 청사 진입을 시도했다가 체포된 바 있다.

정소람 기자 ram@hankyung.com

[ad_2]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