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개 이맘땐, 대게 먹는 울진 후포 갔다가 신선계곡 걷지[함영훈의 멋·맛·쉼]”- 헤럴드경제

bet38 아바타

[ad_1]

[헤럴드경제=함영훈 기자] 찬바람이 불어야 살이 차고, 제 맛이 나는 울진대게의 제철은 2월 하순에 절정을 맞는다.

울진대게와 붉은 대게의 제철이 5월 까지라고는 하지만, 봄꽃이 피고난 이후엔 알이 덜 차는 경향을 보인다.

울진 대게

그래서 2월 중,하순 울진여행은 대게 미식에다 신선-덕구계곡 트레킹과 온천욕이라는 선물을 주니, 국민들이 건강을 챙길 절호의 기회이다.

주지하다시피 국민들은 3월 이후, 유치원생부터 취업준비생까지 자녀 혹은 손주들 새 출발과 심기일전을 세심하게 챙기랴, 겨우내 뜸했던 계약 수주-발주가 늘어나 밀려드는 업무 처리하랴, 매우 바빠지기에, 2월15일부터 3.1 삼일절 까지 기간은 한해 농사의 성패를 좌우할 기초체력과 면역력을 키울 기회이다.

울진 후포항 대게축제는 대게 미식체험, 경매 등 기본프로그램 외에 액티브한 참여형 이벤트로 다채롭게 꾸며진다.

울진은 국민 건강을 위해 겨울에도 대접할 것이 많은 곳이다. 대개 이맘때 울진대게를 먹고, 금강송과 온천 원탕의 용솟음으로 대표되는 건강 생태를 흡입하며, 질병까지 치유하는 백암-도고 온천욕을 만끽토록 해주는 울진이다.

후포 축제장에서 대게, 강도다리, 가리비 등을 먹고, 백암 신선계곡 거닐고는 온천을 한 뒤, 은어다리, 죽변 드라마세트장, 등기산 등대 등 울진 곳곳의 야경을 즐기면, ‘로마의 휴일’이 부럽지 않다.

‘맛있는 대게여행, 후포항에서 모이자’라는 부제가 달린 2024년 울진대게와 붉은대게축제가 오는 22~25일 경북 울진군 후포항 일원에서 열린다.

임금 수라상에 올랐다는 대게와 붉은 대게를 비롯, 후포항의 다양한 수산물과 청정 울진의 농산물 등의 풍부한 먹거리와 동해의 낭만과 즐거움을 누릴 수 있는 다채로운 프로그램이 국민들을 기다린다.

울진은 대게 생산량 1위의 대게 원조 마을로 동국여지승람과 대동지지는 고려시대부터 대게가 울진의 특산물로 자리 잡았다고 전하고 있다.

울진대게는 7년 연속 대한민국 국가브랜드 대상을 받는 등 품질을 인정받으며 명품 대게로 자리매김했다.

“대게 꼬인 그물 실타래를 풀어라. 풀면 내 것.”

이번 축제에는 관광객들과 주민들이 울진대게와 붉은대게를 특별하게 체험할 수 있도록 ‘대게 빨리 먹기 경주’,‘집게발로 과자 먹기’, ‘내 손으로 잡는 대게’,‘대게 경매’ 등의 체험행사를 강화하여 울진대게와 붉은대게 홍보를 비롯한 지역경제 활성화에 도움이 되도록 할 계획이다.

또한 ‘어부와 함께하는 KIT 만들기’,‘울진 마니아 가요제’, ‘대게 플래시몹’ 등 참여프로그램을 확대했다.

이와 함께 ‘무료요트 승선 체험’, 울릉 썬플라워 크루즈 투어’ 등을 통해 동해의 낭만을 색다르게 느낄 수 있는 기회도 마련된다.

축제 미식을 즐기고 나면, 트레킹-온천 페어링 체험은 필수이다. 울진 3욕 중 무려 2욕이기 때문이다. 신선계곡-백암온전, 온천원탕이 용솟음치는 응봉산-도고온천 페어링을 하고 나서 쉰 다음, 다음날 내 집까지 신선하게 운송할 물건들 챙기러 다시 축제장에 가면 되겠다.

백암온천 자락의 신선계곡
덕구온천 원탕이 솟은 응봉산 트레킹길목

신선들이 살았다는 이야기가 전해오는 신선계곡(신선골, 선시골)은 울진군 남쪽 백암산(1004m) 자락 북동쪽 경사면의 바위 골짜기를 타고 흘러내리는 좁고 긴 협곡이다.

울진군 북면 덕구계곡 응봉산에는 샌프란시스코 금문교 등 전 세계 13개 랜드마크 대교가 있어, 하나씩 하나씩 건너며 목적지인 ‘온천 원탕’에 도달하는 재미가 쏠쏠하다.

abc@heraldcorp.com



[ad_2]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