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나와, PC게임 효과에 1월 PC 부품 거래액 늘어

bet38 아바타

[ad_1]

CPU 거래액 46%, RAM 28%, 그래픽카드 18% 증가

상승세 신학기 시즌으로 이어질 것으로 기대  

[데이터넷] 연초 ‘팰월드’, ‘발더스게이트3’를 중심으로 PC게임이 인기를 얻으며 PC시장도 모처럼 활기를 보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커머스 전문기업 커넥트웨이브(대표집행임원 이건수)의 가격비교 서비스 다나와에 따르면 지난 1월 PC 주요부품 카테고리의 거래액이 전월 대비 22.4% 증가했다. 

CPU 거래액이 46% 증가한 가운데 RAM이 28%, 그래픽카드가 18%, 메인보드가 15% 증가했다. SSD, 키보드, 케이스 역시 14%, 12%, 10% 오르는 등 각각 두 자릿수의 증가율을 보였다. 


다나와는 신작게임의 흥행이 이어지는 가운데 인텔의 14세대 CPU 출시로 인한 업그레이드 수요가 더해지며 거래액이 증가했다고 분석했다. 신규 수요가 고사양 부품에 집중되며 제품의 평균구매단가도 올랐다. 

CPU의 평균구매단가는 12월 27만7000원에서 1월 30만원으로 8% 상승했으며, 그래픽카드는 같은 기간 58만3000원에서 70만4000원으로 20% 상승했다. 메인보드도 11% 상승했다. 

게임과 관련된 주요 디지털 완제품의 거래액도 증가했다. 노트북은 15% 증가했으며 휴대용 게임PC와 게임 주변기기의 거래액도 각각 19%, 17% 증가했다. 다나와는 통상 설 이후 PC 및 게임과 관련한 수요가 증가하고, 3월에는 신학기 시즌이 있는 만큼 PC시장에 대한 높은 관심이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기대했다. 

다나와 관계자는 “정체돼 있던 PC 관련 수요가 신작게임의 흥행과 신제품 출시로 인해 다시 반등하는 모양새”라며 “연초 시장의 좋은 분위기가 당분간 이어질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데이터넷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_2]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