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낯 뜨거워서 못 보겠다” 경주 보문관광단지 산책로 남녀 나체조각상, 논란 끝에 철거

bet38 아바타

[ad_1]

경북문화관광공사 측 “예술적이란 의견도 있지만 너무 적나라해 거부감이 있다는 의견도 있어 철거했다”

정경민 경북도의원 제공.

 

경북 경주 보문관광단지 내 한 공원에 설치돼 있던 남녀 나체 조각상 2점이 선정성 논란 끝에 철거됐다.

 

16일 경북도의회와 경북문화관광공사에 따르면, 경주 보문관광단지 호반 산책로에 설치돼 있던 조각상 2점이 주민과 관광객들의 잇단 민원 제기에 철거됐다.

 

공사 측은 지난 2021년 제주조각공원으로부터 이 조각상을 비롯해 10여점의 조각품을 무상으로 빌려 전시해 왔다.

 

그러나 남성의 성기나 여성의 가슴이 적나라하게 표현돼 일부 가족 단위 관광객에 거부감을 안긴다는 민원이 계속 제기돼왔다.

 

도의회 문화환경위원회 소속 정경민 의원은 지난해 경북문화관광공사를 상대로 한 행정사무감사에서 “연중 많은 관광객이 찾는 산책로에 설치된 낯 뜨거운 조각상들에 대해 끊임없이 민원을 제기함에도 아무런 조처를 하지 않는다”고 질타했다.

 

공사 측은 이런 의견을 받아들여 지난달 23일 조각상 2점을 철거했다고 밝혔다.

 

공사 관계자는 “나체 조각상의 경우 예술적이란 의견도 있지만 너무 적나라해 거부감이 있다는 의견도 있어 철거했다”고 밝혔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_2]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