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솔사계’ ‘을지로 김사랑’ 9기 옥순 “남자 4호, 여미새 같아” 분노(종합) : 네이트 연예

bet38 아바타

[ad_1]

SBS PLUS ‘나솔사계’ 캡처

[헤럴드POP=이유진기자]9기 옥순이 남자 4호에게 직진하다가 분노했다.

7일 방송된 ENA, SBS PLUS ‘나는 SOLO, 그 후 사랑은 계속된다’에서는 9기 옥순이 남자 4호에게 직진하다가 분노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9기 옥순은 14기 옥순에게 계속해서 장난치는 남자 4호에게 서운한 감정을 드러냈다.

9기 옥순과 남자 1호, 4호가 데이트를 갔다. 9기 옥순은 두 사람에게 “저랑 14기 옥순이 스타일이 완전히 다른데 왜 둘을 고민하냐”고 물었다. 남자 1호는 “두 사람 외모가 가장 마음에 들었다”고 솔직하게 말했다. 남자 4호는 “저는 외모는 9기 옥순이 원픽, 14기 옥순이 4픽이었다. 그런데 대화해보니 통통 튀는 성격이더라. 그래서 관심이 생겼다”고 답했다.

남자 4호는 “지금 여기 14기 옥순님도 있었으면 진짜 재미있었겠다”고 말해 9기 옥순의 기분을 상하게 했다. 이어 그는 “넷이 데이트하면 재미있겠다. 넷이 이부이처제로”라고 말했고 9기 옥순은 남자 4호를 째려봤다. 9기 옥순이 남자 1호에게 “1호님도 그러고싶냐”고 묻자 남자1호는 단번에 그렇다고 답해 9기 옥순을 황당하게 했다.

남자 4호가 “여자들끼리도 사이 좋지 않냐”며 이부이처제를 또 언급했다가 9기 옥순의 기분이 나빠진 것을 눈치채고 멈췄다.

7기 옥순과 남자 3호가 데이트했다. 두 사람은 처음부터 잘 맞지 않는 모습을 보였다. 서로 살짝 날이선 질문과 답을 했다. 남자 3호가 “미디어에서라도 마음에 드는 남자가 있었냐”고 묻자 7기 옥순은 “미디어를 보고 판단하는 건 내 스타일이 아니다”라고 답했다. 남자 3호가 “살면서 그런 적은 있냐”고 묻자 7기 옥순은 “목매달 정도로 마음에 든 남자는 없다”고 답했다.

남자 3호와의 데이트에서 7기 옥순은 “데이트할 때 화기애애한 분위기는 아닐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평했다. 7기 옥순은 “남자 1호님은 결혼 상대까지는 아니어도 연애하고 싶은 사람”이라고 밝혔다.

11기 옥순은 남자 2호와의 데이트에서 “외적인 부분에서 제 이상형이 아니다”라며 이성적 호감이 없다고 털어놨다. 이어 그는 “4호님이 좀 올라왔다가 9기 옥순님이 4호님의 가벼움에 대해 얘기하니까 그게 보이더라. 14기 옥순님에게도 계속 장난치고. 신뢰감이 수직 낙하했다. 그래서 상대적으로 남자 1호가 마음에 있다”고 밝혔다.

9기 옥순은 남자 4호와의 일대일 데이트에서 “내가 표현을 많이 안 했나?”라며 “나는 인터뷰를 일관되게 했다. 4호님 찍겠다고”라고 고백했다. 남자 4호는 9기 옥순에게 “솔직히 나도 어디 가서 예쁨 받지 못하는 사람은 아닌데 저 친구는 나한테 관심이 있나? 생각했다”고 밝혔다. 남자 4호는 “솔직히 14기 옥순이 나에게 살갑게 대해줘서 고민됐다”고 털어놨다.

9기 옥순은 남자 4호에게 “한번만이라도 나한테 집중하는 모습을 보였으면, 다른 여자들 사이에서. 이렇게까지 내가 쌀쌀맞지 않았을 것 같다”고 표현했다. 남자 4호는 “기분 나빴다면 미안하다”며 사과했다. 9기 옥순은 남자 4호에게 “난 내일 오빠 찍을 거야”라고 단언했다. 당황한 남자 4호는 “설명 많이 해 줘서 당신을 이해하는 데 도움이 됐다”고 돌려 말했다.

남자 4호는 “동상이몽이었다. 얘는 왜 중간이 없지? 생각했다. 훅 들어와서 좋은데 조금은 불편했다”고 인터뷰했다. 반면 9기 옥순은 “제가 직설적이라 듣고 싶은 말 들었다”고 인터뷰했다.

9기 옥순은 남자 1호와 일대일 데이트에서 “나보다 14기 옥순이 더 좋은 이유를 알 것 같다. 그 분은 나보다 차분하잖냐”며 솔직하게 대화를 시도했다. 남자 1호는 “맞다. 두 사람 다 좋은데 둘 중에는 14기 옥순이 더 좋은 것 같았다”며 “처음에는 완전히 50대 50이었다. 그러다가 성격적으로 나랑 맞지 않는 부분이 있는 것 같아서 14기 쪽으로 더 기울었다”고 털어놨다.

숙소에 모두 모여 술을 먹기 시작했다. 남자 4호는 14기 옥순에게 장난쳤고, 이를 본 9기 옥순은 방을 나갔다. 방에 간 9기 옥순은 11기 옥순에게 “속된 말로 여미새같다”며 “막판에 선택을 바꾸는 사람이 내가 될 줄이야. 난 내가 뚝심 있는 사람인 줄 알았다”고 털어놨다.

다음날 아침, 9기 옥순이 “나랑 커피 마시러 갈 사람?”이라고 물었고, 남자 4호가 “외로워?”라고 물었다. 그때 남자 3호가 “나랑 가자”라며 일어섰고 9기 옥순은 남자 3호와 카페에 갔다.

방송 말미, 남자 4호는 11기 옥순과 막간 데이트에서 립밤을 발라주는 11기 옥순을 보다가 눈물을 흘려 관심을 모았다.
popnews@heraldcorp.com

[베스트 클릭! 헤럴드 생생 얼리어답터 뉴스]
▶ 배용준과 결혼한 박수진, 3년만에 결국..
▶ 결혼해 잘 살던 장윤정, 결국 터질게 터졌다
▶ ‘전국노래자랑’ 김신영 갑자기 쫓겨난 진짜 이유..충격
▶ ‘임신준비’ 이효리 “늦었지만 고백할게 있다” 팬들도 술렁
▶ 재혼한 송중기, 인성 드러난 문제 행동..결국 사과

▶ 오늘의 운세 보고 완벽한 하루 만들기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ad_2]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