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형동 의원 ‘안동대 의대 신설’ 발표…“지역 염원 해결” < 국회·정당 < 기사본문

bet38 아바타

[ad_1]


  김형동 국민의힘 의원


[뉴스데일리]재선 도전을 선언한 김형동 국민의힘 안동·예천 예비후보는 10일 제22대 총선 핵심공약 ‘국립안동대 의과대학 신설’을 발표했다.


김형동 예비후보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의과대학 설립을 통해 안동·예천의 의료공백을 해소하고, 시·군민의 건강권을 지키겠다”라고 밝혔다.


교육부, 보건복지부 등 관계부처에 따르면, 경북 의료지표는 전국 최하위 수준이다. 인구 1,000명당 활동 의사 수는 전국 평균 2.1명보다 적은 1.4명, 응급의료 취약 지역은 11곳으로 전국 최다로 나타났다.


또 의료이용 친화도는 62.0으로 전국 최하위다. 의사 연령 역시 평균 50.7세로 전국 최고령을 기록하고 있다.


의료서비스 불균형도 심각하다. 경북 지역의 1년간 관내 진료 실적은 231만 5,756건으로 세종(85.4%)을 제외하면 인구 대비 가장 적은 진료(87.7%)가 이뤄지고 있는 실적이다. 이로 인해 치료가능 사망률은 57.8%로 전국 1위다.


무엇보다 경북은 전국에서 유일하게 상급종합병원이 없는 광역자치단체다. 새로운 의료 인력 충원이 없는 상황에서 기존 의료 인력의 고령화가 진행되면서 지역 내 의료 공백도 커지는 실정이다.


김형동 예비후보는 지역 내 의료 공백을 해소하고, 지역균형발전을 위해 국립 의과대학을 신설해야 한다는 판단이다. 지역 의료인 수급을 확대하고 의과대학과 연계한 상급종합병원이 절실하기 때문이다.


이를 위해 지난 2021년 3월 ‘국립공공보건의료대학 설치에 관한 법률안’을 발의한 바 있다. 이후에도 경북도와 안동대 의대 신설을 위해 지속해서 협의해왔다. 총선 공약을 위해 국민의힘 공약을 책임지는 유의동 정책위의장과도 수차례 만나 중앙당 공약에 반영될 수 있도록 노력해왔다.


김형동 예비후보는 “안동대는 경북 유일의 국립 종합대학교다. 도청 소재지에 위치해 지방자치단체 및 도내 의료원과의 협업에도 유리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안동대 의과대학 설립은 경북 도내 의료 수준을 높이고, 의료서비스 격차를 해소하기 위한 첫걸음”이라며 “교육부, 행정안전부 등 정부 부처에 강력히 요구해 의대 신설이라는 안동·예천 시·군민의 오랜 염원을 해결하겠다”라고 강조했다.

[ad_2]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