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 타스만 픽업트럭 미리보기, 상남자도 반할 스타일 < 업계소식 < 뉴스 < 기사본문

bet38 아바타

[ad_1]




기아 타스만(가칭) 예상도가 공개됐다. 호주 자동차 전문매체 드라이브에 게재된 타스만 예상도는 최신 테스트카를 기반으로 제작됐다. 타스만은 기아 차세대 보디 온 프레임 픽업트럭으로 각진 실루엣이 특징이다. 포드 레인저가 대표 경쟁 모델이다. 연내 공개될 예정이다.




기아 차세대 픽업트럭은 보디 온 프레임 방식으로 차명은 타스만(TASMAN)이 유력하다. 기아는 1톤 탑재 하중 및 최대 3500kg 견인력을 목표로 타스만을 개발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타스만은 글로벌 시장에서 상품성을 입증한 포드 레인저와 토요타 하이럭스를 벤치마킹한다.




기아 호주 법인 관계자는 과거 언론 브리핑을 통해 “차세대 픽업트럭이 개인 및 법인 구매자에게 어필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 호주 법인이 개발에 많은 부분을 담당하고 있다”라고 밝힌 바 있다. 타스만은 호주와 뉴질랜드 등 일부 국가와 함께 국내 시장에 출시될 예정이다.




타스만 외관은 각진 실루엣으로 정통 픽업트럭 스타일이 구현됐다. 보닛과 측면부 휠 아치, 사이드미러도 직선이 강조된 디자인이다. 타스만 전면부에는 쏘렌토 및 카니발 부분변경 등과 같은 수직형 헤드램프, 대형 그릴 등 기아 디자인 철학인 오퍼짓 유나이티드가 반영됐다.




타스만 후면부 범퍼 측면에는 계단형 발판이 배치돼 트렁크 적재함 접근성을 높였다. 타스만은 레인저와 비슷한 차체 크기를 갖춘 중형 픽업트럭으로 5인승 듀얼 캡 차체 스타일로 운영된다. 실내에는 디지털 계기판과 대형 디스플레이 등이 탑재되며, 최신 ADAS를 지원한다.




일부 외신에 따르면 타스만에는 3.0리터 6기통 혹은 2.2리터 4기통 디젤 엔진이 얹어진다. 타스만은 레인저 랩터를 겨냥한 3.5리터 6기통 가솔린 트윈 터보 엔진도 선택할 수 있다. 타스만에는 향후 전기차가 도입된다. 판 스프링 방식 후륜 서스펜션, 사륜구동 등이 적용된다.

김한솔 기자 〈탑라이더 hskim@top-rider.com〉

[ad_2]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