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일값 폭등에 먹거리 물가 비상식료품 7 넘게 올라

bet38 아바타

[ad_1]


◀ 앵커 ▶

요즘 장 보러 나가면 ′월급 빼고는 다 올랐다′는 말이 실감이 나는데요.

지난달 식료품 가격만 7% 넘게 올랐습니다.

특히 과일값이 껑충 뛰었습니다.

38% 넘게 올라 32년여 만에 가장 큰 폭으로 급등했습니다.

박철현 기자입니다.

◀ 리포트 ▶

주말을 맞은 수도권의 한 대형마트.

사과며 배, 딸기까지 과일 매대를 둘러보는 사람들은 많지만, 선뜻 장바구니에 담지는 못합니다.

크게 오른 가격 탓에 구매를 망설이는 것입니다.

[김좌영/경기 고양시 화정동]
″전에는 아침 저녁 하나씩 먹었어요, 제가 사과를 엄청 좋아하기 때문에. 그런데 지금은 아침에 하나도 겨우 먹어요.″

[이영배/경기 고양시 행신동]
″못 사 먹어. 서민들 과일 못 먹는다고…″

지난달 식료품 물가 상승률은 7.3%, 1년 4개월 만에 7%대를 기록했습니다.

주요 원인은 과일값 급등으로, 지난달 과일 물가지수는 1년 전보다 38.3%가 올랐습니다.

1991년 9월 이후 32년 5개월 만에 가장 높은 수준입니다.

고물가 탓에 식료품 소비는 위축됐습니다.

작년 4분기 식료품과 비주류음료를 구매하는데 들어간 비용은 가구당 평균 40만 9천 원.

지출액 자체는 1년 전보다 2.4% 늘었는데, 물가영향을 배제한 실질 지출은 오히려 3.9% 줄었습니다.

특히 소득 하위 20%인 저소득층에서 감소폭이 7.7%로 가장 컸습니다.

문제는 고령화와 기후변화 등으로 앞으로도 과일값이 불안정할 가능성이 높다는 것입니다.

[김한호/서울대 농경제사회학부 교수]
″우리나라 과일 생산 기반 구조가 굉장히 그렇게 취약하다는 거예요. (적극적인) 수입까지 검토를 해야 될 어떤 단계까지 오지 않았나 하는 생각이 들어요.″

정부는 지난해와 같은 저온 피해가 없도록 우선 예방시설을 확충할 계획입니다.

다만 수입 개방에 대해서는 ″검역 혐상에 오랜 시간이 걸린다″면서 여전히 신중한 입장입니다.

MBC뉴스 박철현입니다.

영상취재 : 윤병순·강재훈 / 영상편집 : 김관순

[ad_2]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