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하라, 안한 사람보다 12~24%p 더 행복하다”…美갤럽 조사|동아일보

bet38 아바타

[ad_1]

결혼 유무에 따른 행복지수 격차가 큰 것으로 밝혀져

심리학자 오닐 “불행한 결혼보단 독신이 더 행복” 주장

미국에서 결혼한 사람들이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훨씬 더 많이 행복하다고 느낀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여론조사 기관 갤럽이 최근 15년간 조사한 결과, 기혼자의 행복지수는 미혼자보다 일관되게 높았고, 조사 연도에 따라 12%p에서 24%p까지 더 높게 나타났다고 지난달 28일(현지시간) CNN이 보도했다.

갤럽은 2009년부터 2023년까지 미국 성인 250만여 명에게 매년 현재 자신의 삶을 어떻게 평가할 것인지 묻는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연구진은 응답자들에게 현재 행복지수를 0점부터 10점 사이로 매긴 뒤, 5년 후 자신의 행복지수를 예측하게 했다.

연구진이 연령, 인종, 민족, 성별, 교육 등의 요인을 조정한 후에도 결혼 유무에 따른 행복지수 격차는 여전했다고 갤럽은 밝혔다.

갤럽의 수석 경제학자인 조나단 로스웰은 “어떤 방식으로 데이터를 분석하든, 사람들이 자신의 삶을 평가하는 방식에 있어 기혼이 상당히 큰 부분을 차지한다는 것을 알 수 있다”고 설명했다.

다만 전문가들은 더 행복해지기 위해 결혼을 해야 하는 것은 아니라고 말했다.

로스웰은 결혼의 질이 개인의 상황, 사회적 변화 그리고 결혼에 대한 문화적 관점에 따라 달라질 수 있다고 강조했다.

또 보스턴의 심리학자 모니카 오닐은 “불행한 결혼 생활을 하는 사람들이 독신인 사람들보다 덜 행복할 것이라고 믿는다”고 전했다.

[서울=뉴시스]

[ad_2]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