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정보위, ‘홍채 인식하면 무상 지급’ 월드코인 조사 착수

bet38 아바타

[ad_1]

홍채 정보를 등록하면 무상으로 코인을 받을 수 있는 ‘월드코인’에 대해 개인정보보호위원회가 조사에 착수했다.

 

개인정보위는 지난달 29일 월드코인 개인정보(홍채 정보 등) 수집‧처리에 대한 민원 신고 등에 따라 조사에 착수했다고 4일 밝혔다.

 

샘 올트먼 오픈AI 창업자 겸 최고경영자. 연합뉴스

월드코인은 오픈AI 창업자 겸 최고경영자(CEO)인 샘 올트먼이 만든 암호화폐다. 인공지능(AI) 시대가 도래하면 홍채 정보를 통해 인간임을 인증한 이들에게 기본소득을 지급하겠다는 게 월드코인의 구상이다.

 

홍채 인식 기기를 통해 본인의 홍채로 살아있는 인간임을 증명하면 가상자산 지갑(월드앱)에 바로 10월드코인(WLD)이 지급된다. 이후 2주마다 3WLD를 지급받아 1년간 76WLD를 받게 된다.

 

이날 기준으로 1WLD는 1만2000원 수준이다. 홍채 등록을 통해 90만원 상당의 코인을 받을 수 있는 셈이다. 개인정보위는 월드코인 관계사가 현재 한국 내 10여 개 장소에서 얼굴‧홍채인식 정보를 수집 중인 것으로 확인했다.

 

올트먼은 온라인에서 AI과 사람을 구별할 수 없게 되는 시대를 대비해 신원확인이 필요하다고 주장하고 있다. 그러나 홍채 관련 정보를 넘겨줘야 하는 만큼 개인정보 유출 피해가 일어날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실제 미국 등 일부 지역에선 홍채 인식을 통해 월드코인을 받거나 거래가 불가능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개인정보위는 ‘개인정보 보호법’ 상 민감정보 수집‧처리 전반, 개인정보의 국외 이전 등에 대해 조사를 진행 중이다. 위반사항이 확인된 경우에는 관련 법규에 따라 조치할 계획이다.

이병훈 기자 bhoo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_2]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