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평군, 가평교육지원청 및 7개 초·중·고와 업무협약 체결”- 헤럴드경제

bet38 아바타

[ad_1]


2025~2026년 道 종합체육대회 성공적 개최 및 생활 체육 활성화 위해

[헤럴드경제=박준환 기자]가평군(군수 서태원)이 역사 이래 가장 큰 대회로 치러지는 2025~2026년 경기도 종합체육대회의 성공적 개최와 생활 체육 활성화를 위해 관내 학교와의 상생을 도모하기로 했다.

군은 12일 군청 소회의실에서 가평교육지원청, 가평초·고, 청평중·고, 조종초, 북면중학교 등 관내 기관 및 초·중·고등학교 7개소와 학교시설 개방 활성화 업무협약을 맺었다.

협약에 따라 가평군은 ▷경기도 종합체육대회 기간중 학교시설 경기장 사용계획에 따른 시설 정비사업 시행 ▷시설개방에 따른 영조물 책임보험 가입 등을 추진하게 된다.

가평교육지원청 및 각 학교에서는 ▷학교시설 개방 연간 상시 운영을 통한 학교시설 개방 활성화 방안 모색 ▷경기도 종합체육대회 개최 시 학교시설 경기장(체육관) 사용 협조 ▷가평군민의 학교시설 개방 요청 시 적극 개방 등을 지원키로 했다.

앞으로 군은 각 학교 체육관에 대해 방수, 전기공사, 마루 교체 코팅, 창문 수리, 조명교체, 편의시설 정비 등을 실시해 복싱, 배구, 레슬링, 태권도, 농구, 보디빌딩, 역도 등 경기도 종합체육대회 종목별 대회를 원활히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이날 협약식에는 서태원 군수를 비롯한 교육장, 학교장, 관계자 등 1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서명식 및 기념 촬영을 하고 3년간 협약 효력을 유지해 나가기로 했다.

이 자리에서 서 군수는 “70년 만에 처음으로 개최되는 경기도 종합체육대회를 성공적으로 치러 나가기 위해서는 각 기관의 역할이 너무나도 크다”며 “모든 주민과 교사, 학생들이 하나 되어 경기도민의 축제장을 만들어 갈 수 있도록 많은 관심과 협조를 바란다”고 말했다.

아울러 “지역주민들에게 학교 체육시설 상시 개방을 통해 생활 체육이 활발히 이루어져 건강을 도모하고 삶의 질을 높일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군은 지난해 4월, 최적의 조건을 갖춘 준비된 가평이라는 이미지와 꺾이지 않는 군민들의 노력과 열정이 경기도로부터 역대 최고 평가를 받으며 2025년 도 체육대회 및 2026년 도 생활 체육 대축전 유치를 확정한 바 있다.

군에서는 2025년 4~5월 중에 도 체육대회와 2026년 9~10월경에는 도 생활 체육 대축전이 연이어 열리는 가운데 3~4일 대회 기간에는 31개 시·군 2만여명이 참여해 20여개 종목에서 열띤 경합을 벌이게 된다.

군은 지난 2022년 본 대회를 유치한 용인시 사례에서 경제적 파급효과는 631억원, 취업 유발 효과는 723명을 기록하고 선수단 체류와 관람객 유치를 통해 126억원의 생산유발효과가 발생한 것으로 파악돼 경제효과가 상당할 것으로 보고 있다.

pjh@heraldcorp.com



[ad_2]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