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1월 소비자물가 3.1% 상승…조기 금리 인하 기대 ↓

bet38 아바타

[ad_1]

미국의 1월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전년 동월 대비 3%대 초반 수준으로 둔화했다.

 

시장에서는 1월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2%대로 떨어질 것이라는 기대가 나왔으나 주거비 상승률이 물가 상승률을 끌어올렸다.

 

미 노동부는 13일(현지시간) 1월 소비자물가지수(CPI)가 전년 동월 대비 3.1% 상승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12월 소비자물가 상승률 3.4% 대비 상승률이 0.3%포인트 둔화했다. 다만 미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집계한 전문가 예상치 2.9%는 웃돌았다. 물가 상승 압박이 이어지면서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조기 금리 인하 기대감도 잦아들 전망이다.

 

미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2022년 6월 9.1%를 고점을 기록한 뒤 점차 하락해 지난해 6월에 3.0% 상승률을 기록했다. 지난해 8월과 9일 다시 3.7%까지 올랐다가 다시 하락하며 3% 초중반대에서 등락을 이어가고 있다. 

 

전월 대비로는 0.3% 상승해 지난해 12월 상승률 0.2% 대비 반등했고, 전문가 예상치 0.2%도 웃돌았다. 

 

변동성이 큰 에너지·식품을 제외한 근원 CPI도 전년 동월 대비 3.9% 상승, 지난해 12월 상승률과 같았다. 하지만 역시 전문가 예상치 3.7%는 웃돌았다. 전월 대비로도 0.4% 상승해 전문가 예상치 0.3%를 웃돌았다. 근원 CPI는 물가의 기조적 흐름을 보여주기 때문에 연준이 통화정책 방향을 결정지을 때 상대적으로 더 주시하는 지표다.

 

노동부는 주거비가 전월 대비 0.6% 올라 1월 CPI 상승분의 3분의 2에 기여했다고 설명했다. 주거비는 CPI 가중치의 35%를 차지해 CPI 산정에 큰 영향을 미친다.

 

미 연준은 지난달 31일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에서 기준금리를 기존의 5.25~5.50%로 유지한다고 발표했다. 9월과 11월, 12월에 이은 4회 연속 기준금리 동결이다.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은 금리 동결 발표 후 기자회견에서 3월 금리 인하 가능성이 높지 않다고 밝혔다.

파월 의장은 “이번 회의 결과 3월 회의에서 금리 인하를 할 수 있는 확신을 가질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면서 “아마도 3월은 가능성이 그렇게 많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어 “인플레이션이 더 고착할 될 수도 있다. 리스크를 계속 볼 것이고, 노동시장도 지켜볼 것”이라며 “인플레이션이 정말 낮다는 신호가 필요하다”고 강조한 바 있다.

워싱턴=박영준 특파원 yjp@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_2]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