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조지아 주지사 바이든 IRA 때문에 물가만 폭등

bet38 아바타

[ad_1]

사진=AP

미국 조지아주의 브라이언 켐프 주지사가 “조 바이든 대통령의 인플레이션감축법(IRA)이 조지아주의 물가를 폭등시켰다”고 주장했다. 올해 대통령 선거에서 재선을 노리는 바이든 대통령이 IRA를 통해 청정기술 개발 붐을 일으켰다고 자화자찬하는 것에 반박하면서다.

켐프 주지사는 18일(현지시간) 파이낸셜타임스(FT)에 “IRA가 한 많은 일들은 어차피 닥쳐올 일(청정기술 개발 붐)에 돈을 쏟아붓는 것 외에도 시장을 과열시키고 비용을 상승시켰을 뿐”이라고 말했다. 이어 “시장이 자연스레 그쪽 방향으로 움직이는 것과는 반대로 시장을 조작하려고 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미국 백악관은 바이든 대통령이 2022년 8월 서명한 IRA가 미국 청정기술 제조능력을 활성화시켰다는 것에 초점을 맞춰 ‘바이든노믹스’를 그의 대표 업적으로 홍보하고 있다. 켐프 주지사는 이와 관련해 “조지아주의 경기 부양책은 시장의 힘에 의해 추진되었으며 IRA가 통과되기 전에 이미 진행 중이었다”고 일축했다. 그는 “오히려 연방정부의 추가 부양책이 조지아 경제를 과열시키는 위험에 놓이게 만들었다”고 주장했다.

2019년 켐프가 주지사가 된 이후 조지아주는 8.5%에 달하는 경제 성장률을 보였다. 전기자동차 배터리 부문 등에서 대규모 자본이 유입됨에 따라 미국 남동부 제조업 부흥의 중심지로 자리매김했다는 평가다. 미 재무부는 지난주 “조지아가 IRA 통과 이후 약 150억달러 상당의 청정 에너지 프로젝트 투자를 받았다”며 IRA 혜택을 가장 많이 입은 주로 조지아주를 거론하기도 했다. LG엔솔의 배터리 공장, 한화큐셀의 태양광 공장 등이 대표적이다. FT 자체 조사에서도 조지아주는 2022년 8월 이후 미국 내 청정기술 투자 유치 1위 주로 올라선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켐프 주지사는 “연방정부 차원의 지원 이전에 사바나와 브런즈윅과 같은 대서양 연안 항구에 대한 투자 등 주정부의 인프라에 대한 지출은 이미 진행 중이었다”고 반박했다. 브루킹스 연구소 싱크탱크의 글렌코라 하스킨스 등 공공정책 전문가들은 “조지아주를 찾는 청정기술 투자의 물결은 주정부와 연방정부의 인센티브가 혼합됐기 때문에 가능했던 것”이라며 “IRA의 세금 인센티브가 기업들이 투자 속도를 높이는 데 도움이 된 것은 분명하다”고 설명했다.

켐프 주지사는 공화당의 유력 대선 후보인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과 여러 차례 충돌한 온건 공화당원으로 분류된다. 조지아주는 공화당과 민주당이 치열한 각축전을 벌이는 대표적인 경합주 가운데 하나로 꼽힌다. FT는 “켐프의 발언은 백악관이 조지아주와 같은 중요한 경합주의 유권자들에게 미국의 경제 비전을 설득하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가운데 나온 것”이라고 전했다.

김리안 기자 knra@hankyung.com

[ad_2]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