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국무부 “북러 군사협력 확대 안보리 결의 위반…제재 더 조이는 중”

bet38 아바타

[ad_1]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2023.9.13 © 로이터=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미국 국무부 고위당국자는 22일(현지시간) 북한과 러시아간 군사협력 확대에 대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결의 위반이라고 재차 지적하면서 이를 차단하기 위한 제재를 강화하고 있다고 밝혔다.

유리 김 국무부 유럽·유라시아 담당 수석 부차관보는 이날 워싱턴DC 외신센터에서 열린 ‘우크라이나 전쟁 2주년’ 브리핑에서 북러간 협력 심화와 관련한 질문에 “이는 러시아 스스로 지지 투표를 했던 안보리 결의를 위반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이어 “그것은 국제무대에서 러시아의 역할과 신뢰성, 지도자가 되고자 하는 러시아의 열망에 대해 온갖 심각한 의문을 제기한다고 생각한다”면서 “러시아의 행동과 (블라디미르) 푸틴(대통령)의 결정을 고려하면 러시아가 국제기구에서 연이어 퇴출당하고 있는 게 우연이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는유엔난민기구(UNHCR), 국제사법재판소(ICJ), 국제해사기구(IMO), 유네스코, 국제전기통신연합(ITU) 등 러시아가 퇴출당한 10여개의 국제기구 이름을 일일이 언급했다.

김 부차관보는 “러시아가 안보리 상임이사국으로서 지켜야 할 의무가 있는 규칙들을 계속 어길 수 있다는 생각 자체가 끔찍하다”면서 “러시아는 (자신들이) 수호해야 할 의무가 있는 바로 그 기관들을 약화시키는 결정들을 하고 있는 데 대한 대가를 계속 치를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북한과 이란이 러시아에 무기를 제공하고 있는 것과 관련, “우리는 예의주시하고 있다”면서 “러시아의 전쟁 노력을 지원할 수 있는 무기와 물자의 제공을 더욱 제한하기 위해 제재를 더 조이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다만 북한과 러시아간 추가 거래와 관련해선 “새롭게 발표할 것이 없다”고 말을 아꼈다.

gayunlove@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ad_2]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