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사로잡은 르세라핌, 3번째 오리콘 주간 1위

bet38 아바타

[ad_1]

르세라핌. 쏘스 뮤직 제공

 

그룹 르세라핌(LE SSERAFIM)이 일본에서 K-팝 그룹 중 단연 큰 영향력을 자랑하고 있다.

 

27일 일본 오리콘에 따르면 르세라핌(김채원·사쿠라·허윤진·카즈하·홍은채)의 미니 3집 ‘EASY’(이지)가 최신 주간 앨범 랭킹(3월 4일 자. 집계기간 2월 19~25일)에서 10만 7000장의 판매량을 기록하며 정상에 올랐다.

 

‘EASY’는 전작 ‘UNFORGIVEN(언포기븐)’의 기록(8만 9000장)을 가뿐히 넘기며 역대 르세라핌의 한국 앨범 중 일본 내 발매 첫 주 최다 판매량 기록을 세웠다.

 

이로써 르세라핌은 미니 2집 ‘ANTIFRAGILE(안티프래자일)’, 정규 1집 ‘UNFORGIVEN’에 이어 3개 음반 연속으로 오리콘 주간 앨범 랭킹 1위를 차지했는데, 현지에서 발매한 일본어 앨범이 아닌 한국 음반으로 거둔 성과라는 점에서 더욱 주목된다.

 

‘EASY’의 일본 내 주간 앨범 판매량(오리콘 주간 앨범 랭킹 기준)은 해외 남녀 아티스트를 통틀어 올 들어 가장 많다. 르세라핌은 요아소비(YOASOBI), 아도(Ado), 킹 누(King Gnu) 등 현지에서 ‘억대 스트리밍’ 기록을 다수 보유한 음원 강자 사이에서 당당히 존재감을 드러냈다.

 

신보와 동명의 타이틀곡 ‘EASY’는 일본 대형 음원 사이트인 라인뮤직의 ‘데일리 송 톱 100’ 차트에서 나흘 연속(2월 22~25일 자) 3위를 지켰다. 이 곡은 발매 후 4일간의 성적으로 일본 유튜브 뮤직의 최신 주간 차트(집계기간 2월 16~22일) 9위로 톱10에 안착했다.

 

르세라핌은 세계 최대 음악 스트리밍 플랫폼 스포티파이의 최신 차트(2월 25일 자)에서도 순위를 끌어올렸다. ‘EASY’는 ‘데일리 톱 송 글로벌’에서 전날 대비 8계단 상승한 52위를 기록했다.

서다은 온라인 뉴스 기자 dada@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_2]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