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의료개혁은 협상-타협 대상 아냐…이해관계 앞세워 증원 반대 안돼”|동아일보

bet38 아바타

[ad_1]

윤석열 대통령이 27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제6차 중앙지방협력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4.02.27.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윤석열 대통령은 27일 “의대 정원 2000명 증원은 부족한 의사 수를 채우기 위한 최소한의 규모”라면서 “과학적 근거 없이 직역의 이해관계만을 앞세워 증원을 반대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영빈관에서 제6차 중앙지방협력회의를 주재하고 “지금 의대 증원을 해도 10년 뒤에나 의사들이 늘어나기 시작하는데 도대체 언제까지 어떻게 미루라는 것인가”라며 이같이 말했다.

윤 대통령은 “정부는 국민과 지역을 살릴 마지막 기회라는 절박함으로 의료 개혁을 추진하고 있다”며 “의료는 복지의 핵심이다. 이는 협상이나 타협의 대상이 될 수 없고, 되서도 안 된다”고 언급했다.

이어 “우리나라는 현재 의사 수가 매우 부족하다. 가까운 미래에는 더 심각한 상황이 된다”며 “2035년까지만 보더라도 급속하게 진행될 고령화에 대응하기 위해 1만여 명의 의사가 더 필요하다는 것이 여러 전문 연구의 공통적인 결론이다. 여기에 고령화에 따른 보건산업 수요 증가, 소득 증가에 따른 의료수요 확대 추이, 의사의 근로시간 감소 추세까지 고려하면 더 많은 의사가 필요하다”고 했다.

또 “임상 경험을 가진 의사가 많이 나와야 첨단 바이오산업 육성, 의과학자 양성도 가능해진다”며 “의과학과 첨단 바이오산업은 미래 청년들에게 양질의 고소득 일자리를 보장하게 돼 있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이미 정부는 의대 정원 정상화와 함께 사법 리스크 완화, 필수의료 보상 체계 강화 등 의료계 요구를 전폭 수용한 바 있다”며 “그럼에도 의사들이 집단행동을 벌이고 의료현장에 혼란이 발생하고 있어 매우 안타깝다”고 했다.

그러면서 “국민의 건강과 생명을 볼모로 집단행동을 벌이고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협하는 것은 어떠한 명분으로도 정당화되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윤 대통령은 중앙정부와 지자체 간 공조 강화의 필요성도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것은 정부가 존재하는 첫 번째 이유다. 이러한 사명에는 중앙정부와 지방정부가 따로 있을 수 없다”며 “환자 진료 공백 방지를 위해 중앙과 지방의 협력이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고 했다.

아울러 “지금 이 순간에도 현장을 지키며 환자를 위해 헌신하고 계신 의사, 간호사를 비롯한 의료진 여러분께 국민을 대표해서 깊이 감사드린다”며 “의료진 여러분의 헌신이 헛되지 않도록 정부는 국민을 위한 의료개혁을 흔들림 없이 완수하겠다”고 덧붙였다.

의대정원확대 반발…의료 공백 혼란

“의사 일은 의사가”…의사 일 떠안은 간호사들 “얼마나 또 바빠지려고”

김혜린 동아닷컴 기자 sinnala8@donga.com

[ad_2]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