女배구 페퍼저축은행 또 졌다…역대 최장 22연패 불명예|동아일보

bet38 아바타

[ad_1]

정관장, GS칼텍스 4위로 끌어내리고 3위 도약

프로배구 여자부 페퍼저축은행이 정관장에 패하며 역대 최다 연패 기록을 또 수립했다.

페퍼저축은행은 16일 광주 페퍼스타디움에서 열린 ‘도드람 2023~2024 V-리그’ 여자부 홈경기 정관장전에서 세트 스코어 1-3(13-25 25-18 19-25 15-25)으로 졌다.

직전 경기에서 V-리그 여자부 역대 최다인 21연패를 당했던 페퍼저축은행은 이날도 패하며 22연패 신기록을 세웠다. 2승27패 승점 8점을 기록한 페퍼저축은행은 리그 최하위인 7위에 머물렀다. 정관장과 역대 상대 전적에서도 17전 17패를 기록했다.

직전 한국도로공사전에서 이겼던 정관장은 2연승을 질주했다. 15승14패 승점 47점이 된 정관장은 GS칼텍스를 끌어내리고 4위에서 3위로 도약했다.

페퍼저축은행 야스민이 백어택 7개 포함 26점을 뽑았지만 패배를 막지 못했다. 박정아가 12점을 보탰다.

정관장 지아가 백어택 4개 포함 27점으로 승리를 이끌었다. 이소영이 16점, 메가가 15점을 보탰다.

1세트 정관장은 지아의 순도 높은 공격을 앞세워 치고 나갔다. 페퍼저축은행은 어깨 부상에서 회복한 야스민을 투입했지만 야스민은 잦은 범실로 점수를 헌납했다. 정관장은 메가가 행운의 득점을 올리며 1세트를 가져갔다.

2세트 홈팀 페퍼저축은행이 힘을 냈다. 1세트에서 부진했던 야스민이 잇달아 공격을 성공시켰고 페퍼저축은행이 20점에 선착했다. 엠제이 필립스가 이동 공격으로 점수를 내 페퍼저축은행이 세트 포인트에 도달했다. 필립스는 정호영의 속공을 가로막으며 세트를 끝냈다.

3세트 중반까지 페퍼저축은행이 앞섰지만 정관장이 연속 득점으로 경기를 뒤집었다. 김세인의 서브 때 점수 차를 벌린 정관장은 페퍼저축은행 박경현의 백어택 범실에 힘입어 3세트를 따냈다.

4세트 초반부터 정관장이 이소영의 맹활약 속에 리드를 잡았다. 페퍼저축은행은 주포 야스민이 발목 부상을 당하며 어려움을 겪었다. 승기를 잡은 정관장은 곽선옥과 김채나, 이지수, 강다연 등 후보 선수들에게 경기 경험을 쌓게 해줬다. 정관장이 여유 있게 승리를 거뒀다.

[서울=뉴시스]

[ad_2]

Tagged in :

bet38 아바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